우리 몸 내장 속엔 1Kg 이상의 세균이….

 

리셋클리닉 박용우 원장

우리 몸에 살고 있는 세균의 수는 100조가 넘고 특히 소장과 대장에는 무려 500여종에 달하는, 무게로 따지면 1kg이상 나가는 세균이 들어있다. 장 속에는 유해균과 유익균이 균형을 이루고 있는데, 유해균의 활동이 많아지면 복통, 냄새가 지독한 방귀, 변비,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때문에 평소 장이 약한 사람들은 프로바이오틱스, 즉 유산균을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좋다. (프로바이오틱스란 체내에 들어와서 건강에 좋은 효과를 주는 살아있는 균을 말하며 유산균이 대표적이다.)

그렇다면 배변 이상이나 배탈이 없다면 유산균은 필요없는 것일까? 절대 그렇지 않다. 유아부터 노인까지 연령, 성별, 건강 상태와 상관없이 비타민처럼 유산균도 매일 챙겨 먹으면 좋다. 프로바이오틱스의 대표적인 기능성은 면역력 강화이다. 현대인들은 만성적인 스트레스와 피로의 누적, 불규칙한 식사와 폭음 폭식, 설탕이나 밀가루음식 같은 정제탄수화물, 인공첨가물이 함유된 인스턴트 식품에 쉽게 노출되어 장건강은 물론 면역기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환경에 놓여있다. 특히 장내 세균의 균형이 파괴되어 유익균이 적어지고 유해균이 많아지게 되면 독성물질이 장점막을 통과하여 만성염증을 일으키고 면역력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 장내 유익균으로 알려진 유산균과 같은 프로바이오틱스는 병원성 세균, 부패균, 유해 효모균 등 장내 유해균의 증식을 억제하여 장의 해독 기능을 유지한다. 유해균으로 인해 발생된 독소를 감소시키며 유해균과 경쟁하여 유해세균의 장점막 부착을 차단시키고 젖산을 생성하여 장내 환경을 산성으로 만든다. 산성 환경에서 견디지 못하는 유해균들은 그 수가 더욱 감소하게 되고 산성에서 생육이 잘 되는 유익균들은 더 많이 증식하게 되어 장내 환경을 건강하게 만들어 주게 되는 것이다. 또한 이 과정에서 생체 면역세포를 자극하여 면역시스템을 활성화시키게 된다.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사람들 중에서 프로바이오틱스를 복용함으로써 알러지 자극의 과잉 반응이 억제되는 경우도 상당수 있다. 뿐만 아니라 프로바이오틱스는 비타민 K, 비타민 B군 등을 합성하여 장의 영양 상태를 좋게 만든다. 러시아의 과학자 메치니코프는 불가리아 사람들이 장수하는 이유가 유산균이 많이 함유된 발효유를 섭취하기 때문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단독 균주보다 여러 종류의 다양한 유산균종을 섭취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또한 위산과 담즙산에서 살아남아 장까지 도달하여 장에서 증식하고 정착할 수 있어야 한다.

한국사람들은 매일 먹는 김치, 된장 등에 유산균이 풍부하기 때문에 유산균을 별도로 더 복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음식 속의 유산균은 그 종류도 다양하지 않을 뿐 아니라 소화 과정에서 상당수 파괴되어 장에 충분한 양이 도달하지 않는다. 또 시판되는 유산균 음료의 새콤달콤한 맛에 간식처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런 음료들에는 기대하는 것보다 유산균 양이 적다. 더구나 풍미를 증진시키기 위해 당분이나 색소 등 첨가물이 많다는 것이 문제이다. 이런 이유로 가정에서 유산균을 직접 배양하여 복용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오염되지 않게 제대로 배양하려면 상당히 까다롭고 번거로운 작업이 필요하다.

유산균을 간편하게 제대로 먹으려면 분말 및 캡슐 형태로 판매되는 유산균 제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 이때도 투입유산균의 양 뿐 아니라 보존유산균의 양을 확인하는 것이 좀 더 확실한 방법이다. 1회 복용량당 보존유산균 100억 cfu(Colony Forming Unit, 균총형성단위), 쉽게 말해서 한번에 100억 마리 이상의 유산균을 섭취하기를 권장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