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성 눈병 비상…손 자주 씻어야

질병관리본부 분석 결과

강추위 속에서도 급성출혈성결막염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급성출혈성결막염 감염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질병관리본부의 분석 결과 지난해 12월23일~29일 전국 80개 의료기관에 보고된 급성출혈성결막염 환자는 모두 338명으로, 이전 한 달의 주당 평균 205.25명보다 64.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9살 이하가 27.8%로 가장 많았고, 30대(19.2%)와 40대(15.7%) 환자수가 그 다음으로 많았다. 급성출혈성결막염은 갑작스럽게 눈이 충혈 되고, 눈에 뭔가 들어있는 것 같고, 눈물의 많이 나는 증상이 생긴다. 주로 여름철에 유행하지만 요즘처럼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 눈에 자극이 돼 발병 위험이 높다.

급성출혈성결막염과 같은 유행성 눈병은 집단생활을 많이 하는 아동과 청소년, 직장인 층에게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겨울방학 동안 캠프 같은 집단생활을 통해 확산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에 손을 자주 씻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손으로 눈을 비비지 말고, 수건이나 개인 소지품을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는 것도 자제해야 한다. 또 전염기간 약 2주 동안은 놀이방과 유치원을 가지 않는 것이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