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허영섭 녹십자 회장 유산 509억원 사회환원

고 허영섭 녹십자 회장의 유산을 둘러싼 가족들 간의 법정 다툼이 마무리되면서 509억원의 유산이 사회에 환원되게 됐다.

4일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27일 고 허 회장의 녹십자홀딩스 보유주식 619만6740주(지분율 13.2%) 가운데 장학재단에 기부한 주식가치가 509억원으로 가장 많고, 목암재단에 증여된 주식가치가 165억원, 가족들에게 남긴 유산은 총액의 3분의1이 채 안 된다.

고 허 회장이 타계한지가 3년이 넘었지만 그동안 유언과 관련한 소송이 끝나지 않아 상속이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이로써 녹십자홀딩스는 최대주주인 고 허영섭 회장의 동생인 허일섭 회장의 지분율이 10.88%, 고 허 회장의 부인 정인애 여사가 1.17%, 2남 허은철 녹십자 부사장이 2.49%, 3남 허용준 녹십자홀딩스 부사장이 2.57%의 지분을 각각 보유하게 됐다. 상속에서 제외한 장남 허성수 씨는 0.86%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법정 다툼은 고 허영섭 회장 타계 후인 지난 2009년 말 장남인 허성수씨가 자신을 제외하고 지분 상속을 명시한 부친의 유언장이 거짓으로 작성됐다며 소송을 제기해 시작됐다.

고 허영섭 회장은 장남을 유산 상속에서 배제하고, 보유 주식 대부분을 사회재단에 환원하며, 나머지는 아내와 2·3남에게 물려준다는 내용의 유언장을 작성했다. 그러나 장남 허성수 씨의 주장은 1·2심에 이어 최근 대법원에서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