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다이어트, 약일까 독일까?

박용우 리셋 다이어트

웹디자이너 김은주씨(28세)는 2주 후 결혼을 앞두고 있다.

예비신랑이 해외 파견근무라 서둘러 예식일을 잡은 것. 그런데

그동안 밀린 업무를 끝내느라 밤샘작업으로 식습관이 불규칙해지고 야식을 먹게 되면서

체중이 5kg 이나 늘었다.

가장 축복받는 날에 예쁜 몸매로 화려한 웨딩드레스를 더욱 빛나게

하고 싶지만 갑자기 늘어난 뱃살 때문에 김씨는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일단 결혼식까지 58kg인 몸무게를 53kg으로 줄이기 위해 한달

전부터 4주 체중감량 계획을 세우고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아침엔 우유 한잔과 고구마만 먹고 점심에 밥 반공기, 그리고

저녁식사는 아예 건너뛰고 매일 집앞 공원에서 1시간씩 걸었다. 처음엔 금방 2kg이

빠졌다. 그런데 체중은 요지부동, 더이상 아래로 내려가질 않는다. 문제는 시간이

지나면서 허기를 참을 수 없는데 있었다. 며칠 전엔 배고픔을 이기지 못하고 밤중에

라면을 두 개나 끓여먹었다. 아침에 부은 얼굴과 금방 1kg이 늘어버린 체중에 스트레스를

받고 결국 비만클리닉을 찾아왔다.

앞으로 남은 2주 동안 급하게 3kg을 감량하고 싶단다.

여기서 질문 두 개.

첫 번째 질문. 하루 두 끼만 먹어도 빠지지 않던 체중이 2주 이내에

3kg이나 빠질 수 있을까?

두 번째 질문. 이렇게 해서 체중이 빠지면 뱃살은 원하는 수준으로

쑥 들어갈까?

첫 번째 질문의 대답은 ‘yes’다. 김씨는 잘못된 다이어트를

했기 때문에 체중이 더 이상 줄어들지 않았다. 아무리 사정이 급해도 내 몸의 생리적인

신호를 무시하고 ‘무조건 적게 먹는 다이어트’는 성공하기 힘들다. 하루 두 끼가

아니라 3~4 끼를 잘 챙겨먹고 탄수화물섭취량은 지금보다 줄이는 대신 채소와 단백질을

매 끼니 챙겨먹는 다이어트를 운동과 병행하면 2주만에 3kg 이상 체중감량이 가능하다.

두 번째 질문의 대답은 ‘yes 혹은 no’다. 만약 철저한 식이요법과

함께 하루 2시간 정도의 하드트레이닝을 받으면 ‘예스’일 수 있다. 하지만 화보를

찍는 연예인도 아니고 매일 닭가슴살과 삶은 계란만 먹으면서 하루 2시간 이상의

격한 운동이 현실적으로 가능할까?

그렇지 않고 식사량만 줄이면서 운동도 일주일에 세 번 정도 유산소운동만

한다면 체중을 5kg 감량해도 뱃살은 원하는 수준만큼 빠지지 않는다. 우리 몸은 살이

찌는 부위와 빠지는 부위가 다르기 때문이다. 살이 찔 때는 아랫배, 허벅지, 팔에

붙지만 다이어트로 살을 빼려하면 얼굴살이 먼저 빠지고 가슴살, 상체살 순으로 빠진다.

빼기 원하는 아랫배살은 그 다음 순서다. 그렇다면 어차피 가능하지 않은 일이라

생각하고 포기해야 할까? 그렇지 않다. 뱃살은 팔뚝살이나 허벅지살보다 운동에 비교적

잘 반응하기 때문에 근력운동과 유산소운동을 병행해서 시간을 더 할애하면 2주 만에도

어느 정도는 줄어들 수 있다.

그렇다면 김씨가 운동을 제대로 하지도 않으면서 하루 두 끼만

먹는 다이어트를 계속 한다면 어떻게 될까?

빼고 싶어하는 뱃살은 그대로 남아있으면서 얼굴피부는 탄력을

잃어 더 늙어보이고 화장도 잘 받지 않게 될 것이다.

본격적인 휴가시기를 앞두고 헬스클럽들이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고 한다. 언젠가 살을 빼겠다고 느긋하게 지내다 급하게 몸을 만들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몰려든 탓이다.

이렇게 급하게 1-2주 운동한다고 몸짱이 되진 못한다는 것을 이들도

알고 있으리라. 그래도 굶어서 빼겠다는 사람들 보다는 훨씬 낫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