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노래하면 오래 못 걷는다?

포르투갈 연구진, 호르몬 변화 때문

임신 중  교회 성가대나 노래방 등에서 노래를 부르면 호르몬에 변화가 생겨

움직임이 힘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포르투갈 아베이루대학 필리파 라 교수팀은 전문적으로 훈련받은 가수를 대상으로

임신 중 12주, 출산 후 12주 동안 일주일에 한 번씩 책을 읽고 노래를 부르게 했다.

그리고 소리를 낼 때 성대가 받는 압력과 호르몬의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임신 중에는 호르몬 변화가 가수의 성대에 영향을 끼쳐 불규칙하게 변하게

만들고 이 변화는 가수의 폐에도 더 큰 압력을 줘 노래를 부르는 게 임신 전보다

더 힘들어졌다.

많은 가수들은 임신 중에 노래를 부르는 것이 어렵다고 얘기해 왔지만 그 이유가

호르몬 때문인지, 태아가 성장함에 따라 폐기능이 감소하는 것과 같은 다른 이유

때문인지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임신 중 호르몬 변화가 성대에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것.

연구진은 “의사가 노래를 부르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게 믿음직한 충고를 하기

위해서는 더 큰 규모의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음향학회(Acoustical Society of America)’ 추계학술대회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온라인 과학뉴스 피스오그닷컴 등이 6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