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증강제 쓴 신종플루 백신 임상승인

10월 둘째주부터 8주간 진행

면역증강제가 포함된 신종플루 백신의 임상시험이 승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면역증강제가 포함된 녹십자의 신종플루 예방 백신에 대한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식약청에 따르면 이번 임상시험은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을 포함한 3개 병원에서

성인 및 고령자 590명(성인 354명, 고령자 236명)을 대상으로 8주간 진행될 예정이며

피험자 모집 등의 절차를 거쳐 10월2째 주부터 임상시험에 들어가게 된다.

녹십자가 신종플루 백신에 사용하는 면역증강제는 스쿠알렌이 함유된 제제로 그동안

면역력이 부족한 연령층에 대한 면역유도나 백신의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사용돼왔다.

면역증강제를 사용한 신종플루 백신의 임상시험이 영국, 미국 등에서도 이미 시작되어

진행 중에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06년에 면역증강제 백신이 전 세계적으로 4500만 명에게

사용돼 안전성이 확보됐다고 밝혔다.

식약청은 이번 임상시험을 통해 면역증강제 백신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철저히

검증할 계획이며 임상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향후 신종 인플루엔자 예방 백신의

국내 수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