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쭉이와 뚱뚱이 ‘두통 발작’ 빈번

너무 마르거나 비만한 사람은 두통 유병률이 높다고 미질병 관리센터(CDC) 연구팀이

Cephalalgia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1999∼2002년 미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가한 20세 이상 남녀 7,601명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BMI와 두통의 유병률 관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연령을 보정한 과거 3개월 동안의 중증 두통 또는 편두통의 유병률은

BMI가 18.5 미만의 경우 34.0%, 18.5∼25 미만에서는 18.9%, 25∼30 미만에서는 20.7%,

30 이상에서는 25.9%였다.

여러 가지 공변수를 보정한 이후 로지스틱 회귀 모델에서 BMI 18.5∼25 미만군과

비교한 18.5 미만군과 30이상군의 두통의 오즈비는 각각 2.01, 1.37로 유의하게 높았고

BMI는 중증 두통 또는 편두통의 유병률과 비선형적 관계를 나타냈다.

 박지영 객원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