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중 독감주사 맞는 게 좋아…코로나백신 동시 접종 가능

지난 9월 14일 서울 송파구의 한 소아청소년과의원에서 한 어린이가 독감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 [사진=뉴스1]
국내 독감 유행 시즌은 11월에서 4월이다. 독감 백신은 접종 받으면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생기기 때문에 10월에 맞는 것이 독감 예방에 최적이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고 있는데 독감 백신까지 맞기 부담스럽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있는데, 전문가들은 두 백신을 동시에 접종 받아도 된다고 설명한다.

코로나19 백신이 미국에 처음 출시됐을 때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두 백신의 접종 간격을 14일 정도 둘 것을 권장했다. 하지만 현재는 지침을 개정해 동시에 접종해도 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시간 간격을 두고 맞든, 동시에 맞든 부작용의 정도가 비슷하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두 백신을 모두 접종 받는 것이 좋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 국면으로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독감이 큰 유행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는 위드 코로나를 지향하는 나라들이 늘면서 방역수칙이 느슨해지고 있는데다 델타 변이의 유행으로 겨울철 코로나19 감염자들이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독감과 코로나19가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이 찾아올 수 있다. 이는 의료현장에 혼선을 가중시킬 우려가 있기 때문에 미리미리 독감 주사를 맞는 편이 좋다.

독감 백신을 지금 접종 받으면 독감바이러스가 유행하는 내년 4월까지 예방 효과가 유지되므로, 특히 고령층과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은 10월 안에 접종 받을 것이 권장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백신의약품위원회 관계자는 “독감은 백신 접종 후 방어항체 형성까지 2주 정도 소요되며 면역효과는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 6개월가량(3~12개월) 지속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와 독감 모두 감염 시 보이는 증상은 유사하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생하는 독감은 발열, 두통, 근육통, 인후통, 콧물, 코막힘, 기침 등의 증상을 보이며 폐렴, 뇌염 등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합병증을 유발할 수도 있다.

독감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분비되는 호흡기 비말을 통해 감염되므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독감을 예방하는 방법이기도 하다. 독감은 가족 중 한 명만 걸려도 쉽게 옮기 때문에 1~4일의 잠복기 동안 방심한 사이에 증상이 나타나 온 가족이 전염될 수 있다. 가족들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예방 접종을 통해 감염 위험을 낮추는 것이 좋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