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전, 파김치, 파 국물.. ‘파’ 먹으면 어떤 변화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이나 찌개 속에 있던 파를 외면하던 기억이 있을 것이다. 어릴 때는 파 특유의 냄새가 싫었지만 나이 들어 일부러 챙겨 먹는 사람이 많다. 쪽파-대파의 건강효과 때문이다. 파에는 어떤 양양성분이 들어 있을까?

◆ 파전, 파김치, 육수에 넣는 대파…

쪽파는 대파에 비해 향이 은은하고 단맛이 난다. 오래 끓이는 국물 요리를 제외하곤  거의 모든 요리에 밑 양념으로 사용될 만큼 쓰임새가 많다. 파전, 고춧가루와 젓국만 넣어서 만드는 파김치, 데쳐서 댕기처럼 묶어 초고추장에 찍어 먹는 파강회, 달인 간장에 담가 먹는 쪽파 장아찌 등이 있다. 고기 먹을 때 쪽파를 곁들이면 고기의 누린내도 잡아줘 풍미를 더한다.

대파는 두 가지 맛이 난다. 생으로 먹을 때는 알싸한 매운맛과 특유의 향이 있지만, 익히면 단맛이 난다. 생 대파는 특유의 향이 잡냄새를 잡아주기 때문에 다양한 요리에 쓰인다. 육수를 우려낼 때 감칠맛과 시원한 맛을 더하기 위해 뿌리 부분을 사용한다.

◆ 비타민 A-B-C, 칼슘, 칼륨, 인, 철분… ‘종합 영양제’ 역할

어릴 때 싫어하던 파는 ‘종합 영양제’나 다름없다. 할머니, 어머니가 파를 권하던 이유도 몸에 좋은 음식이기 때문이다.  국립농업과학원에 따르면 파의 성분 중 탄수화물과 비타민 B는 파의 흰 부분에 많이 들어 있다. 나머지는 녹색 부분에 많은데, 특히 비타민 A와 C가 풍부하다. 비타민 A는 시력유지, 몸속 세포의 발달을 돕고 비타민 C는 쇠가 녹스는 것을 방지하듯 몸의 산화를 막는 뛰어난 항산화 작용을 한다. 몸속 상처회복 및 세포 손상을 막는데 도움을 준다. 비타민 B는 피로를 덜어 체력 회복에 효과를 낸다.

◆ 혈액-혈관 ‘청소’ 돕는 대파

대파 뿌리에는 알리신 성분이 풍부해 혈액순환을 돕는다. 톡 쏘는 효과를 내는 알리신은 마늘에도 많다. 육류나 볶음요리처럼 지방 성분이 많은 음식에 대파를 넣으면 콜레스테롤이 지나치게 몸속에 흡수되는 것을 억제한다. 양파도 같은 역할을 한다. 국가암정보센터는 세계암연구재단(WCRF)의 연구를 인용해 대파, 양파, 마늘 등 백합과 채소가 위암 발생 위험을 낮춘다고 했다. 대파의 항산화 성분이 위 점막에서 움틀 수 있는 발암물질을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대파의 알리신은 신경을 안정시켜 불면증을 완화해준다.

◆ 뼈 건강, 면역력 증진, 배변 활동에 도움

대파의 흰 줄기에는 비타민 C가 많이 들어 있어 요즘 같은 환절기에 면역력 증진을 돕는다. 대파의 잎 부분에는 항산화 성분인 베타카로틴이 풍부해 몸의 산화를 예방하고 늦춘다. 칼슘도 많아 뼈, 관절 건강에 도움을 준다. 대파 뿌리는 가열해도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고 활성화되는 폴리페놀이 많이 들어 있다. 대파는 식이섬유가 많아 장의 운동을 활발하게 해 배변 활동에 효과적이다.

◆ 대파 잎… 가장 높은 항산화 효과

대파를 잎, 줄기, 뿌리로 나누어 부위별로 물과 80% 에탄올로 추출해 항산화 효과 등 생리활성도를 측정한 결과, 총 페놀 함량과 플라보노이드 함량 등에서 대파 잎이 가장 높은 항산화 활성도를 나타냈다(학술지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대파를 살 때는 잎의 짙은 녹색이 균일하며 연하고 깨끗한 것이 좋다. 줄기부분이 여러 갈래로 가늘게 나누어지지 않은 것을 골라야 한다.  쪽파는 아래 흰 부분이 윤기가 있고 크기가 균일한 것이 좋고 힘차게 뻗은 것이 신선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