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큐어백 “2세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개선된 효과 입증”

[사진=GSK] 제공]
GSK와 글로벌 바이오 제약회사 큐어백(CureVac N.V)은 지난 16일(본사 기준) 사람 외의 영장류를 대상으로 큐어백의 1세대 백신 후보물질 ‘CVnCoV’와 2세대 백신 후보물질 ‘CV2CoV’의 코로나19 면역 반응 및 예방 효과를 연구한 전임상 시험 데이터를 공개했다고 1일 밝혔다.

필리핀 원숭이(cynomolgus macaques)를 대상으로 진행한 해당 전임상 시험은 1세대 또는 2세대 백신 후보물질을 각각 12µg 용량으로 접종했다. 연구 결과, 2세대 후보물질 ‘CV2CoV’는 1세대인 ‘CVnCoV’ 보다 더 나은 선천성 면역 및 적응성 면역 반응을 달성했다. CV2CoV는 보다 빠른 반응이 유도됐으며 더 높은 항체 역가, 그리고 더욱 강력한 기억 B세포 및 T세포 활성화를 보였다.

특히, CV2CoV를 접종한 군에서 베타, 델타 및 람다 변이 등 연구 대상으로 선택된 모든 변이에서 더 높은 중화항체 능력이 관찰됐다. 또한 CV2CoV를 투여 받은 원숭이들은 폐와 비강에서 바이러스가 매우 효과적으로 제거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큐어백의 최고과학책임자(CSO) 이고르 스플라브스키(Igor Splawski) 박사는, “동물실험 모델에서 ‘CV2CoV’는 SARS-CoV-2 바이러스 감염 후 관찰되는 면역 반응의 범위와 매우 유사한 광범위한 항체 및 세포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표적 최적화가 특징인 우리의 mRNA 기술에 기반한 2세대 백신 후보물질의 면역 반응과 예방 효과가 입증됐으며 특히 사람 외의 영장류에서 기존 SARS-CoV-2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우려 변이종인 베타, 델타 변이, 그리고 관심 변이종인 람다 변이를 대상으로 주목할 만한 효과가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GSK의 백신 R&D부문 총괄이자 수석 과학자인 리노 라푸올리(Rino Rappuoli) 박사는, “mRNA 기술은 우리의 중요한 전략적 우선순위이며, 우리는 큐어백과의 협업을 중심으로 다수의 mRNA 프로그램에 상당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전임상 시험에서 확인된 2세대 mRNA 기반 백신의 강력한 면역 반응 및 예방 효과는 매우 고무적이며, 향후 개발을 진행하는 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전임상 시험에서는 필리핀 원숭이에게 CVnCoV와 CV2CoV를 각 12µg씩 0일차(첫 투여일) 및 28일차에 투여했다. 선천성 면역 반응 유도 효과는 특정 시토카인(cytokine) 지표를 통해, 적응성 면역 반응은 수용체결합영역별 특정 항체와 중화항체, 그리고 기억 B세포 및 T세포를 기반으로 평가했다. 또한 우려 및 관심 변이종에 대한 후보물질의 중화항체 역가 확인은 알파, 델타, 카파, 그리고 람다 변이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원숭이들의 폐와 비강 내에서 나타난 바이러스 제거 효과에 대한 검사는 기존의 바이러스로 대상을 감염시킨 후 실시했다.

한편, GSK와 큐어백은 작년 7월에 체결한 기존의 전략적 mRNA 기술 제휴의 연장선상으로 지난 2월 코로나19 협업을 체결했다. 이를 바탕으로 양사는 여러 전염병 분야 내 다양한 표적에 큐어백의 2세대 RNA 기술을 적용해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는 데 주력하고 있으며, 현재 진행 중인 전임상 시험 단계를 마무리한 후 오는 4분기에 CV2CoV의 1상 임상시험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