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 “한국에 모더나 백신 45만회분 기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루마니아 정부가 유통기한이 임박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모더나 백신 45만회 분을 한국에 주기로 했다. 우리 정부는 백신을 공여받는 것에 대해 협의 중이다.

21일 루마니아 국영 통신사 아제르프레스는 “루마니아 정부가 19일(현지시간) 유통기한이 임박한 모더나 백신 45만회분을 인도적인 차원에서 한국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여름철 백신 접종 속도가 느려짐에 따라 유통기한이 다가오는 백신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루마니아 보건부는 우리 정부와 협의를 통해 백신을 수송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루마니아는 이달 초 튀니지, 이집트, 알바니아, 베트남 등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30만회분을 기부했으며 이에 앞서 지난달에는 몰도바, 조지아 등에 AZ·화이자 백신을 10만회분 제공하기도 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자는 “정부는 미국의 얀센 백신 공여, 이스라엘과 백신 교환 등 주요국들과 백신 협력을 추진해온 바 있다”며 “루마니아 역시 협력 논의 대상국 중 하나로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백신 수급에 문제가 생기자 백신 스와프나 해외 공여와 같은 여러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 미국으로부터는 얀센 백신 141만 3000회분을 받아 예비군 접종 등에 활용했다. 이스라엘과는 ‘백신 교환’ 협약을 맺고 화이자 백신 78만 2000회분을 받았으며, 동일한 물량을 9∼11월 경 반환할 예정이다.

루마니아는 헝가리, 세르비아, 불가리아, 우크라이나에 둘러싸인 동유럽 국가로 ‘체조 요정’ 나디아 코마네치의 모국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 세계 데이터(Our World in Data)’에 따르면 루마니아는 8월 20일 현재 1명이라도 백신을 맞은 사람의 비율이 26.6%, 백신 접종을 완전히 끝낸 사람은 25.9%에 이른다. 우리나라는 20일 현재 백신접종률 49.3%,  완전 접종률 22.1%이어서 루마니아와 크게 다르지 않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K방역이라고 애꿎은 국민만 옥죄고 세계를 향해서는 대통령까지 나서서 자화자찬 떠들더니 백신 거지가 됐냐”고 비판한 것을 비롯, 야당과 누리꾼들 사이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