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근 잦으면 심장이 덜컹… 심방세동 위험 ↑ (연구)

밤에 일하는 사람은 심방세동을 앓을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심방은 심장에 있는 네 개의 방 가운데 위쪽에 있는 두 개. 심방세동이란 심방의 근육이 빠르고 불규칙하게 수축 운동을 하는 병적인 상태를 가리킨다. 즉 심방세동이 생기면 심장 박동이 잦아지면서 리듬을 잃고 흐트러진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심방세동 환자는 치매에 걸릴 위험이 2배, 뇌졸중을 겪을 위험이 5배 이상 높다. 그러나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중국의 상하이자오퉁대 의대 등 연구진은 영국 바이오뱅크에 등록된 2십8만3천여 명의 데이터를 토대로 근무 유형이 심방세동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야간에 일하는 이들은 주간에 일하는 이들에 비해 심방세동이 생길 확률이 12%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한 달 평균 3~8일의 야간 근무를 10년 이상 계속한 사람들의 경우, 심방세동을 앓게 될 확률이 22%까지 높아졌다.

여성은 위험에 더욱 취약했다. 10년 이상 밤에 일한 경우, 남성보다는 여성이 심방세동을 경험할 확률이 높았다. 주간 근무자와 비교하면 그 확률은 64%까지 올라갔다.

저자 중 한 사람인 루잉리 박사는 “심방세동을 막으려면 밤에 일하는 시간과 빈도를 줄여야 한다”면서 “어쩔 수 없이 야간 근무를 하는 사람들은 가슴이 아프거나 불편할 때 바로 심장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닌지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Long-term night shift work is associated with the risk of atrial fibrillation and coronary heart disease)는 ‘유럽 심장 저널(European Heart Journal)이 싣고, UPI 통신 등이 소개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