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률적인 정년 연장, ‘건강 불평등’ 키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근로 생활의 연장은 일 하는 시간을 줄이는 선택을 스스로 할 수 있는 사람들과 돈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하루 종일 일을 해야 하는 사람들 사이의 ‘건강 불평등’을 심화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셰필드대학교 연구팀은 64세 이상 고용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2011년부터 최근까지 선진국에서 발표된 연구 문헌을 체계적으로 검토했다. 이에 따라 코호트(동일집단) 또는 횡단면 설계에 관한 연구 17건을 확인해 정밀 분석했다.

그 결과, 근로 생활의 연장은 많은 피고용자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와 육체적 건강에 대해 유익하거나 중립적인 영향을 미치며, 정신적 건강에 대해서는 복합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유익한 영향은 남성, 시간제 근로자 또는 시간제로 일을 줄인 근로자, 근로의 질이 낮지 않거나 보상이 낮지 않은 직업에 종사하는 피고용자의 경우에 가장 많이 해당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근로 생활 연장, 특히 시간제는 일부에게는 유익하거나 중립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지만, 일 부담이 크거나 보상이 낮은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는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 결과는 최근 세계 각국에서 일반적인 퇴직 연령이 늘어남에 따라 인구집단 건강과 건강 불평등에 대한 잠재적 영향을 면밀히 조사할 필요성이 부쩍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연구팀은 일반적으로 실업보다는 일이 건강에 좋은 것으로 인식되고 있으나, 부정적인 영향이 혜택을 넘어서는 연령이 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는 고령의 근로자가 건강한 근로 생활을 연장할 수 있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개입과는 큰 격차가 있음을 보여주며, 이는 특히 불리한 결과를 빚을 위험이 더 큰 고용 근로자들에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Is working in later life good for your health? A systematic review of health outcomes resulting from extended working lives)는 국제학술지 ‘BMC 공중보건(BMC Public Health)’에 최근 실렸다.

한편 미국·영국엔 정년제도 자체가 없고, 일본·독일·프랑스·스웨덴 등에서는 정년이 65세 이상이다. 국내에서는 고령화에 따른 인구 감소로 노동력이 부족해질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최근 일각에서 정년 연장의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