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화이자 백신 2000만명분 추가계약”

백신 TF 발표… 전체 백신 인구 1.9배 분량 확보

권덕철 백신도입 TF팀장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 백신 추가 도입 계약 관련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화이자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2000만 명분을 추가 구매하기로 계약해 연말까지 국내 공급이 예정된 백신이 총 9,900만 명분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범정부 백신도입 태스크포스(TF) 권덕철 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4일 오후5시 서울정부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계약 체결 내용을 발표했다. TF는 “당초 올해 계약된 백신은 총 7900만 명분이었는데, 화이자 백신 추가 구매로 총 1억9200만 회분, 총 9,900만 명분으로 늘었다”며 “이는 우리나라 전체 인구(5138만 명)의 약 1.9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접종 목표 3,600만 명의 2.75배에 대한 접종이 가능한 물량”이라고 덧붙였다.

TF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은 현재까지 175만회분이 공급됐고, 6월 말까지 700만회분이 공급될 예정이고, 오는 3분기부터 5900만회분이 순차적으로 공급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화이자 추가 확보를 통해 우리나라에선 청소년까지 백신 접종연령이 확대될 가능성이 열리고, 이른바 ‘부스터 샷’이라 통하는 화이자 백신 3차 접종에도 대비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화이자 백신은 현재 16~17세 청소년에도 접종 가능한 유일한 백신”이라며 “이번 추가 물량 확보로 앞으로 18세 미만까지 접종 물량 확보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정부가 확보한 백신은 제약사별로는 화이자 3300만 명분,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 명분, 얀센 600만 명분, 모더나 2000만 명분, 노바백스 2,000만 명분이다. 이와 함께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000만 명분을 추가로 공급받기로 한 상태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박형용사

    이재용이 반도체로 화이자 백신 구한다며… 이재용을 구해야 한다며… 사면론이 들끓었는데 좀 진정되었으면 하네요. 참… 왜이렇게 실시간으로 백신-정치를 엮는 건지. 또 이번에는 백신 여론이 좀 잠잠해지다가 뒤에는 뭐가 또 정치쟁점화할 거 생각하면 벌써부터 피곤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