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학 후 학생·교직원 1900명 코로나19 감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 3월 개학 이후 코로나19에 감염된 학생과 교직원들이 1900여 명이나 된다는 정부 관계자의 언급이 나왔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새 학기 개학 이후 학생·교직원 확진자 수가 1900여 명에 달하고 있다“면서 ”최근 3주간 전체 연령 대비 학령기 연령의 확진율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자체와 긴밀히 협력해 학교, 학원, 종교시설,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 등에서 기본 방역수칙이 준수될 수 있도록 강도 높은 방역점검을 하겠다”고 말했다.

권덕철 1차장은 “(현재 코로나 감염상황은) 한 사람이 평균적으로 1.12명에게 바이러스를 옮기고 있는 상황이며,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르는 비율도 전체 확진자의 28.2%로 3주 연속 증가했다”면서 “이를 근거로 4차 유행은 그 규모가 지난 3차 때보다 훨씬 클 수 있다는 경고가 있다”고 했다.

그는 “해외 입국자 중 격리면제자 요건과 심사를 강화하는 등 변이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한 감시체계도 한층 강화하겠다”면서 “코로나19 자가 검사 키트가 빠르게 도입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고,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권덕철 1차장은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기본 방역수칙 준수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이번 주가 4차 유행으로 가느냐, 그렇지 않으냐가 결정되는 매우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국민 여러분께서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시기를 다시 한 번 부탁 말씀드린다”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