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후 몸을 떠는 까닭

[사진=graphicgeoff/gettyimagebank]
소변 막바지에 나도 모르게 몸이 떨릴 때가 있다. ‘배뇨 후 경련 증후군’이란 거창한 이름이 붙은 증상이다.

대개 성인 남성들이 겪는 거로 알려졌지만 원인을 엄밀히 밝힌 연구는 아직 없다. 이론적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겪을 수 있다. 기저귀를 차는 아이들도 간혹 소변을 보고 몸서리를 치는 경우가 있다.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걸까? 미국 건강 매체 ‘맨스 헬스’가 호주 그리피스 대학교 연구원 매트 바튼 박사의 설명을 소개했다.

그는 먼저 ‘소변을 볼 때 발생하는 체온 손실이 원인’이라는 통념의 허점을 지적했다. 몸속의 ‘더운’ 액체가 밖으로 배출되고, 신체 일부가 외부에 노출되면서 발생한다는 통념이다. 바튼 박사는 “이 가설이 맞는다면 대변이나 구토를 할 때도 몸을 떨어야 하지만,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바튼 박사는 자율 신경계의 작동으로 보는 것이 더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소변을 봐야겠다는 결정은 자발적이지만, 소변을 배출하는 과정은 부교감신경이 관장한다. 소화 과정처럼 자의로 어쩔 수 없는 영역이라는 것.

주목할 대목은 이렇게 소변이 배출되고 나면 혈압이 떨어진다는 점이다. 교감 신경계는 낮아진 혈압을 정상 수준을 높이기 위하여 심장 박동수와 혈관 긴장도를 높인다. 바튼 박사는 이 과정에서 자율 신경계에 전달되는 신호가 몸을 떨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가설로 남성이 여성보다 소변 후 몸을 떠는 경우가 더 잦은 이유도 설명이 가능하다. 남성은 대개 서서 소변을 보기 때문에 소변 후 혈압이 더 쉽게 떨어지고, 이걸 벌충하는 자율신경계의 작용으로 몸을 떨 가능성이 더 커진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익명

    소변에 대한 질문 한가지 더.
    소변이 가득 찼을때 금방 나올 것 같은 상황에서 소변을 배출하면 이런 기분이 듭니다.
    아래 치아 안쪽으로 잇몸과 잇몸과 치아를 연결하는 부분에서 뭔가 시원하면서도 기분이 좋은듯한 느낌이 듭니다.
    이런 느낌은 오래 되었습니다만
    무슨 일일까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