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69시간 일하면 자살충동 위험 1.93배 ↑

[사진=Needs_Photo/gettyimagebank]
장시간 근로가 우울증상과 자살충동의 위험을 유의하게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최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규만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의 2014년, 2016년, 2018년의 자료를 이용해 19세 이상의 근로자 7082명 (자영업자 및 무급 가족 근로자 포함을 대상으로 주당 근로시간과 우울증상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근로자들의 사회경제적 특성, 근로조건, 건강관련 특성 등의 정보와 한국판 우울증 평가도구(PHQ-9)을 통한 우울증상평가를 통해 분석했으며, 그 결과, 근로시간이 길수록 우울증상과 자살충동의 위험이 높다는 것을 규명했다.

주 40시간 근로자를 기준으로, 주 53~68시간 근로자의 우울증상 위험은 1.69배 높았으며, 주 69시간 이상 일하는 근로자의 우울증상 위험은 2.05배, 자살충동의 위험은 1.93배 높았다. 반면, 주 35시간 근로자는 자살충동의 위험이 0.55배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근로시간과 우울증상, 자살충동 간의 높은 상관관계를 확인했다.

특히 이 같은 현상은 여성과 저소득 근로자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는데 여성에서는 주 35~40시간 근로자에 비해 주 53시간 이상 근로자에서 우울증상의 위험이 1.69배 높은 반면, 남성에서는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또한 저소득 근로자에서는 주 35~40시간 근로에 비해 주 53시간 이상의 근로가 우울증상 위험을 2.18배 증가시키는 데 반해, 고소득 근로자에서는 1.61배 증가시키는데 그쳤다. 자살충동의 경우, 저소득 근로자에서는 주 35~40시간 근로에 비해 주 53시간 근로가 자살충동의 위험을 1.67배 증가시켰지만, 고소득 근로자에서는 증가시키지 않았다.

연구팀은 우리나라에서 여성의 가사분담율이 높은 점을 고려할 때, 근로시간이 늘어나면서 가사 및 양육의 부담을 남성보다 더 많이 지게 되며 직장과 가정에서 역할 갈등이 발생하게 된 점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또한 고소득 근로자의 경우, 높은 소득수준 자체가 장시간 근로로 인한 스트레스에 대해 완충효과를 냈을 가능성이 있으며 높은 소득을 이용해 가사도우미 고용과 같은 ‘가사노동의 외주화’를 통해 스트레스를 감소시켰을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한규만 교수는 “워라밸(work-life balance)이 중요한 사회적 가치로 자리 잡게 된 상황이나 고령화로 인해 앞으로 노동인구가 감소되는 상황에서 장시간 근로가 정신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은 우리 사회에 시사하는 점이 크다”며, “장시간 근로는 직장 내 스트레스로부터 재충전할 시간을 감소시킴에 따라 번아웃 증후군을 일으킬 수도 있고, 심한 경우에는 우울증을 일으킬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Long working hours and depressive symptoms: moderation by gender,income, and job status)는 SSCI급 국제학술지이며, 국제기분장애학회(ISAD) 공식학술지인 ‘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온라인판 최신호에 게재됐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