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신약개발사업 초대 사업단장에 묵현상 임명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3개 부처는 4일 국가신약개발사업의 초대 사업단장으로 묵현상 전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장을 임명했다.

국가신약개발사업은 신약개발 전 주기를 지원하는 범부처 사업으로, 유효·선도·후보물질 발굴, 비임상, 임상 1·2상, 사업화 등을 지원하게 된다. 오는 7월부터 2030년까지 10년간 총 2조 1758억 원(국비 1조 4747억 원, 민간 7011억 원)이 투입된다.

해당 사업은 관계부처가 연매출 1조 원 이상의 글로벌 신약 창출, 국산 신약개발을 목표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제약·바이오산업의 향배를 결정할 정부의 핵심 사업이라 할 수 있다.

사업단장은 식약처, 미국 FDA, 유럽 EMA 등의 글로벌 규제기관의 신약 승인 및 국내외 기술이전 등을 목표로 후보물질 발굴, 임상 연구과제의 기획·평가·관리를 비롯한 사업단 운영,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제휴 등 대외협력업무, 사업화 지원 등을 총괄하게 된다.

묵 신임단장은 메디프론디비티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2010년 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이전을 성사시키는 등 신약개발 및 사업화에 풍부한 경험과 지식을 겸비하고 있다. 2016년 12월 국가신약개발사업의 전신인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의 제3대 사업단장으로 취임해 2020년 9월 사업이 종료될 때까지 신약 품목허가 2건(식약처, FDA 승인 각 1건), 기술이전 57건(정액기술료 15조 원) 등의 성과를 냈다.

공식 임기는 3년으로 2024년 3월 3일까지이며, 평가를 거쳐 2년간 연임이 가능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