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단식, 원푸드… 가장 효과적인 체중감량법은?

[게티이미지]

흔히 하는 식이요법ㆍ운동 등 8가지 체중 감량법의 성공률은 8.9∼26.0%로, 감량법에 따라 3배까지 차이를 보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 양천구 홍익병원 가정의학과 김원용 전문의팀이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하고, 체중 감량을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노력한 적이 있는 2,161명(남 758명, 여성 1,403명)을 대상으로 체중 감량 방법별 성공률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체중 감량 성공에 효과적인 체중 감량요법 그리고 체중 감량 성공과 정신건강 간의 상호관계 분석: 국민건강영양조사 제7기 1차년도-2016년-자료)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소개했다.

연구팀은 흔히 사용하는 운동ㆍ단식ㆍ결식ㆍ식이 조절(control diet)ㆍ의사 처방약 복용ㆍ한약 복용ㆍ건강기능식품 섭취ㆍ원푸드(one food) 다이어트 등 8가지 체중 감량법의 성공률을 비교했다. 연구참여자의 설문 응답 시점에서 1년 전 체중을 비교(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 답변 내용)해 체중이 3㎏ 미만 빠졌으면 체중 조절 실패, 3㎏ 이상 줄었으면 체중 감량 성공으로 분류했다.

전체 연구 대상의 체중 감량 성공률은 14.5%(313명)였다. 이는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 8명 중 1명만 1년간 3㎏ 이상 빼는 데 성공한다는 뜻이다.   체중 감량법으로 한약 복용을 택한 사람의 성공률이 26.0%로 최고, 원푸드 다이어트를 택한 사람은 8.9%로 최저를 기록했다.

어떤 체중 감량법을 선택했느냐에 따라 성공률이 세 배 차이를 보였다. 의사 처방약 복용(19.7%), 건강기능식품 섭취(17.5%), 단식(15.8%)의 성공률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8가지 체중 감량법의 성공률을 성별ㆍ나이 등 다른 요인을 배제하고 분석한 결과 한약 복용과 식이 조절만 성공률을 각각 2.1배ㆍ1.4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단식ㆍ결식ㆍ운동ㆍ의사 처방약 복용ㆍ건강기능식품 섭취ㆍ원푸드 다이어트 등 6가지 방법은 체중 감량과의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연구에선 성별ㆍ흡연 여부도 체중 감량에 이렇다 할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혼자보다 미혼자의 체중 감량 성공률이 높았다. 비만의 척도로 통하는 체질량 지수(BMI)가 높을수록 살 빼기가 힘들었다. 저체중에서 정상체중ㆍ과체중ㆍ비만으로 갈수록 체중 감량 성공률이 떨어졌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뚱보맘

    위험한 발상이군요. 한약 먹어서 살을 빼라는데 성분 분석이나 부작용 등을 조사하셨는지?
    빈대 잡으려다가 초가 삼간 태운다고. 이런 논문은 과학자의 양식과 양심을 저버린
    쓰레기라고 하지요. ㅉ ㅉ

  2. 익명

    의외네요
    꾸준한 운동과 식이요법이 감량에 효과적이고
    한약복용은 일시적인 효과라고 생각합니다

  3. 익명

    한약에 대해 편견이 심하시군요. ㅉㅉ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