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046명 “하루 사망자 40명, 최다기록 나왔다”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 유입돼 코로나19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사진은 인천공항 입국장의 방역 관계자들의 모습. /사진=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046명 발생했다. 검사 수가 줄어든 연휴 영향으로 전날 800명대로 떨어졌지만 사흘 만에 다시 1000명대로 올라섰다.

사망자는 40명 늘어 누적 859명으로, 지난 1월 국내 코로나 발생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위중-중증 환자는 35명 증가해 330명이다.

지난 일주일 간  확진자 수는 1092, 985, 1241, 1132, 970, 808, 1046명의 추이를 보이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46명 발생, 누적 확진자는 5만8726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지역발생이 1030명, 해외유입이 16명이다.

국내발생 1030명 중 수도권이 802명이다. 서울 519명·경기 251명·인천 32명 등으로 전날(530명)보다 무려 272명이 증가했다.

비수도권 국내발생은 228명으로 대전 30명·대구 29명·경북 28명·충남 27명, 충북 22명, 강원 21명, 부산 17명, 경남 16명, 광주 15명, 전북 7명, 제주 5명, 세종·전남 각 4명, 울산 3명이다.

전파력이 높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 유입된 가운데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집단 시설에서 다시 신규 확진이 크게 늘고 있다.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신규 확진자가 크게 늘어 전체 확진자수를 끌어 올렸다. 233명 발생해 누적 인원이 모두 748명에 달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지난 22일 영국에서 입국한 내국인 4명 중 3명의 검체를 분석한 결과 이들의 바이러스 유전체가 영국에서 나타난 변이 바이러스와 일치했다고 밝혔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할 경우 영국처럼 코로나19 전파력이 높아질 수 있어, 국내에서 자리 잡지 않도록 차단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환자는 입국 당시에 양성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기내에서 전파 가능성이 있어 접촉자에 대해 추가 조사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