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할 때 신경 써야 할 다섯 가지

[사진=ange1/gettyimagebank]
샤워할 때 너무 뜨거운 물을 사용하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따라서 가려움증을 느끼기 쉽다. 시간을 오래 끌거나 너무 강한 비누를 써도 마찬가지다.

목욕용품을 깨끗이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씻자고 들어간 욕실에서 오히려 병균에 감염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과연 어디에 신경을 써야 할까?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웹엠디’가 전문가의 조언을 정리했다.

◆ 머리 = 두피에 기름이 심하게 끼는 경우가 아니라면 매일 샴푸를 할 필요는 없다. 특히 모발이 굵거나 곱슬한 사람, 염색을 한 사람은 두피가 너무 건조해지지 않도록 사이를 두는 게 좋다. 나이가 있는 사람도 마찬가지다.

◆ 샤워기 = 물방울을 뿜어내는 샤워헤드는 늘 축축하기 마련. 따라서 구멍마다 박테리아가 살기 쉽다. 때때로 샤워헤드를 분리해 끓는 물에 넣고 소독할 것. 씻기 전에 1분 정도 뜨거운 물을 트는 것, 씻은 다음 샤워헤드를 털어서 물을 잘 빼내는 것도 도움이 된다.

◆ 상처 = 작은 상처가 있는 경우, 반창고를 붙인 채 샤워를 하는 것은 좋지 않다. 반창고를 떼고 비누질을 한 다음 따뜻한 물로 씻어낼 것. 잘 말린 다음 새로 반창고를 붙이는 게 좋다. 상처가 크다면 의사에게 보이고 지시대로 따라야 한다.

◆ 수건 = 수건이 축축하면 박테리아, 곰팡이, 바이러스가 번식하기 쉽다. 더러운 수건은 사마귀, 무좀, 사타구니 피부병의 원인이기도 하다. 겨울이라고 방심하지 말 것. 적어도 사흘에 한 번은 수건을 빨고 뽀송뽀송하게 말려야 한다.

◆ 스펀지 = 수건만큼 샤워할 때 쓰는 스펀지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사용한 뒤에는 욕실이 아니라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걸어 말릴 것. 매주 한 번, 희석한 표백제에 5분간 담근 다음 깨끗이 헹구는 방식으로 소독한다. 사용 기한은 천연 수세미의 경우 한 달. 합성수지로 만든 것도 두 달을 넘기지 말아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