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 재활병원, 세계 로봇재활 올림픽서 금메달

[금메달과 동메달을 획득한 나동욱-공경철 교수팀]

세브란스 재활병원 재활의학과 나동욱 교수와 KAIST 기계공학과 공경철 교수가 이끄는 엔젤로보틱스가 지난 13 KAIST 대전 본원에서 열린 사이배슬론 2020에서 압도적인 기량으로 금메달과 동메달을 달성했다.

 착용형 외골격 로봇 종목에 출전한 김병욱 선수(47, )는 소파에서 일어나 컵 쌓기장애물 지그재그 통과하기험지 걷기계단 오르내리기옆 경사로 통과경사로 및 문 통과하기 등 6개 부문에서 3 47초를 달성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함께 출전한 이주현 선수(20, ) 5 51초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20개국 53개 팀이 참여한 사이배슬론 2020 국제 대회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출전 선수들이 속한 전 세계 33개 지역에 경기장을 짓고 다원 중계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나동욱·공경철 교수팀이 출전한 착용형 외골격 로봇 종목에는 8개국 소속 12명의 선수가 기량을 겨뤘다.

나동욱 교수는 “금메달과 동메달은 우리나라 로봇기술과 선수들의 노력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워크온슈트4의 기술력이 상용화되면 하지마비 환자들의 재활 및 사회복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