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능에 좋다는 해외직구 식품서 ‘발기부전 치료 성분’ 검출

[사진=부적합 성기능 표방 식품으로 적발된 해외직구제품 4개. 이외에 26개 제품이 더 적발됐으며 해당 제품은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외 직구로 구매 가능한 성기능에 좋다는 제품 32개 중 30개에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부정물질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성기능에 도움이 된다고 광고한 해당 제품들을 검사해, 그 중 94%에서 부정물질이 검출된 것을 확인,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조사는 외국에서 유통되고 있는 성기능 강화 표방 제품 중 부정물질이 검출된다는 위해정보에 따라, 해외직구제품에 대한 집중실태조사의 필요성이 대두돼 실행됐다.

검사결과, 성기능 표방 제품 30개에 실데나필, 타다라필 등이 함유돼 있었고, 일부 제품은 과량의 부정물질이 들어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데나필과 타다라필은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으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의약품 성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데나필 최대 복용량인 100mg과 타다라필 최대 복용량인 20mg을 초과한 제품이 각 7건과 11건이 적발됐다. 2개 이상의 약물이 중복으로 검출된 제품도 10건이나 됐다.

식약처는 “이러한 의약품 성분이 과량 또는 2개 이상 중복으로 검출된 제품은 인체 부작용 우려가 매우 크다”며 “소비자는 제품의 원료와 성분을 꼼꼼히 살펴보고 구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해당 부적합 제품들은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 ‘위해식품 차단목록’에서 검색해확인할 수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