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부터 휴대전화 지키는 법

[사진=solidcolours/gettyimagebank]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하루에도 여러 번 손 씻는 사람이 많아져 손 씻기가 생활화되고 있다. 그런데 신체의 일부나 마찬가지인 휴대전화의 위생 상태는 잘 관리되고 있을까?

손에 들고 다니며 하루에도 수십, 수백 번 만지는 휴대전화는 사람이 가는 곳이면 어디든지 따라가기 때문에 오염될 가능성이 크다. 화장실에서도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니 휴대전화를 청소하고 소독하는 등 위생 상태를 잘 관리하지 않으면 손 씻는 효과는 반감될 수밖에 없다. 휴대전화를 청소하고 소독해야 할 이유와 요령을 문답식으로 알아본다.

Q. 휴대 전화는 얼마나 더러울 수 있나?

A. 미국 애리조나대의 휴대전화 조사에서는 대부분의 화장실 변기 시트보다 10배 이상 많은 박테리아가 나왔다. 2017년 6월 세균 저널에 나온 연구에서는 미국 고교생들의 휴대전화에서 1만7000개 이상의 박테리아 유전자가 발견됐다.

Q. 세균은 휴대전화에서 얼마나 오래 살 수 있나?

A. 전염병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스테인리스나 플라스틱처럼 단단하고 구멍이 많지 않은 표면에서는 24~48시간 생존한다. 뉴잉글랜드 의학 저널은 4월 코로나바이러스가 2~3일 동안 플라스틱과 스테인리스 표면에 살아남을 수 있다는 논문을 실었다.

Q. 휴대전화는 언제 청소하고 소독해야 하나?

A. 예방 조치로 하루에 한 번은 해줘야 한다. 외출할 때는 휴대전화를 주머니나 가방에 넣고 꺼내기 전에 손을 깨끗하게 닦아줘야 한다. 집에 돌아와서는 손을 닦듯이 휴대전화도 청소하고 소독해주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Q. 휴대전화는 무엇으로 소독하고 청소하는 게 좋나?

A. 휴대전화 제조업체가 청소 방법을 제시한다. 헝겊에 도수 70% 이상 알코올을 묻혀서 닦아주는 게 좋다고 미국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알코올을 기기에 직접 뿌리는 것은 좋지 않다. 표백제나 연마제가 들어간 용액도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전화기의 때나 기름기 제거는 극세사 헝겊으로 하는 게 좋다.

김상민 기자 ksm7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