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걸리면 집까지 팔아야 하나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 해에만 암 환자 23만여 명이 쏟아지는 시대다. 우리나라 국민이 기대수명(83세)까지 생존할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은 35.5%나 된다(국가암등록통계-2019년 12월). 10명 중에 3.5명이 암으로 고통 받을 수 있다니 우울한 통계가 아닐 수 없다.

가족 중에 암 환자가 나오면 다른 가족들도 힘들 수밖에 없다. 간병은 물론 막대한 치료비에 하나 남은 집까지 파는 사람이 있다. 암에 걸리면 정말 막대한 비용이 들까? 건강보험이 있는데 왜 엄청난 돈이 필요할까?

◆ 가장 큰 자식사랑, 효도는? “본인의 건강 지키는 것”

암 치료에 엄청난 치료비가 드는 것은 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수술이 불가능할 정도로 말기 암에 접어든 사람도 효과 좋은 신약이 있다면  돈만 있으면 생명을 구할 수 있다. 하지만 신약은 건강보험이 안 되는 비급여인 경우가 많다. 일부 암 환자 가족 가운데 “돈 없으면 죽으란 말이냐”는 하소연이 나오는 이유다.

비싼 신약이 필요 없는 초기-중기 암 환자는 국가나 민간 후원단체로부터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있다. 건강보험 가입자로 국가암검진을 받은 사람은 국가로부터 암 치료비의 일부를 보조받을 수 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생명나눔실천본부, 어린이재단 등은 가정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을 대상으로 선정작업을 거쳐 치료비를 지원해주고 있다. 가족 중에 암 환자가 생기면 이들 후원단체에 문의해 자격 여부를 알아보는 것도 필요하다.

◆ “보험 안 되는 비싼 항암제… 눈물만 흘리고 있어요.”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고가의 비급여 항암제에 대한 호소가 자주 오른다. 일부 면역치료제는 효과가 매우 뛰어나 환자의 몸에 잘 맞으면 암 4기라도 장기생존이 가능하다. 하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서 많은 중증질환자들이 제대로 치료제를 사용해보지도 못하고 죽어간다는 것이다.

신약은 건강보험 적용이 크게 제한되어 있어 한 번에 600-700만원의 거액을 지불하고 3주에 1회 꼴로 맞는 경우도 있다. 어느 항암제는 1회 주사비가 최대 1600만원에 달한다. 여기에 ‘소소한’ 한 달 약값만 500만원인 경우도 있다. 그래도 효과가 지속되면 계속 맞을 수밖에 없다. 몇 개월이 지나면 일반가정은 큰 경제적 부담을 느끼게 된다.

◆ “가족 사랑이 각별했는데… 치료 중단해야 할까요?”

암환자와 가족들은 신체·정신적 어려움보다 경제적 고통이 더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치료 중인 비급여 항암치료 비용이 부담된다는 의견이 99%에 육박했다. 특히 응답자의 86.5%는 비급여 항암치료에 대한 경제적 부담으로 치료중단 또는 연기까지 고민한 것으로 드러났다(한국혈액암협회- 9월 조사).

환자 가운데 가족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생각해 비싼 비급여 항암치료를 받지 않겠다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자녀들이 하나 남은 집까지 팔겠다고 하면 “절대 안 된다”며 만류한다는 것이다. 신약을 맞으면 살 수 있는데, 스스로 죽음을 기다리는 것이나 다름없다. 우울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 “가족을 위해 본인의 암 검진, 예방법에 신경 쓰세요.”

평소 음식 조심, 운동 등 적극적인 노력으로 암을 예방하면 치료비 걱정은 먼 남의 일이다. 암이 생겨도 일찍 발견하면 치료가 쉽고 돈도 적게  든다. 건강할 때 자신의 몸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조금이라도 이상하면 “혹시”라는 의문을 갖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귀찮다고 그냥 눌러 앉으면 100배나 힘들고 엄청난 돈을 써야 하는 막다른 길에 몰릴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 따르면, 암 사망의 30%는 흡연, 30%는 음식, 10-25%는 만성감염에 의해 생긴다고 했다. 담배를 끊고 음식만 조심해도 60% 이상의 암을 막을 수 있다.

국민 암 예방수칙을 다시 한 번 되새겨 보자. 1) 담배를 피우지 말고,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도 피하기 2) 채소와 과일을 충분하게 먹고, 다채로운 식단으로 균형 잡힌 식사하기 3) 음식을 짜지 않게 먹고, 탄 음식을 먹지 않기 4) 암 예방을 위해 하루 한두 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 5) 주 5회 이상, 하루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기 등이다.

이어 6) 자신의 체격에 맞는 건강 체중 유지하기 7) 예방접종 지침에 따라 B형 간염과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받기 8) 성 매개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안전한 성생활 하기 9) 발암성 물질에 노출되지 않도록 작업장에서 안전 보건 수칙 지키기 10) 암 조기 검진 지침에 따라 검진을 빠짐없이 받기 등을 명심하자. 가족의 행복을 바란다면 본인부터 건강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멜로디

    우리 할머니도 암으로 돌아가셨는데 다른 곳으로 전이되어 손 쓸 수 없어 1년 투병 생활하시다가 돌아가셨어요. 평소 때 건강하셨는데. 평소 건강 검진 안 받으셨는데. 국가에서 실시하는 건강 검진 꼭 받으시길 바랍니다. 암 같이 큰 병은 나라에서 많이 도와 주었으면 좋겠어요. 병 자체도 힘든데. 돈 걱정도 해야 하면. 너무 안타까워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