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해서 살 빼면…인지능력 다시 좋아져(연구)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여러 연구에 따르면, 살이 쪄서 비만한 상태가 되거나 당뇨병에 걸리면 인지능력이 저하된다. 그런데 운동을 해서 비만을 개선하면 나빠졌던 인지능력이 다시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조지아대학교 연구팀이 인간과 동물을 상대로 한 연구 결과들을 종합 분석하는 한편 생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을 실시한 결과다.

연구팀은 생쥐의 유전자 일부를 변형시켜 이들을 인위적으로 비만하며 당뇨병이 있는 상태로 만들었다. 이렇게 됐을 때 쥐들의 인지기능이 저하된 것을 확인했다.

이후 연구팀은 쥐들을 일주일에 5~10㎞씩 3개월간 달리게 하거나 지방흡입술을 써서 체중의 15~20%를 감소시켰다.

그 결과, 쥐들의 인지기능이 다시 좋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인지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신경의 시냅스가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연구팀은 “운동을 통해 살을 빼는 것이 인지기능 개선에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노령이나 병 때문에 운동을 할 수 없는 경우 지방흡입술을 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 Obesity Elicits Interleukin 1-Mediated Deficits in Hippocampal Synaptic Plasticity)는 ‘더 저널 오브 뉴로사이언스(The Journal of Neuroscienc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