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빵‧냉동감자, 200도 이상서 에어프라이어 조리 안 돼

[사진=LauriPatterson/gettyimagesbank]
에어프라이어로 간편 조리를 하는 가정이 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조사에 의하면 식빵과 감자튀김은 특히 에어프라이어 사용 시 주의가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에어프라이어‧적외선조리기로 조리한 음식의 유해물질을 확인, 대체로 안전한 수준임을 확인했다. 단 식빵과 감자튀김은 에어프라이어로 고온에서 장시간 조리 시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이 증가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평가원은 에어프라이어와 적외선조리기의 뜨거운 공기 혹은 적외선을 이용한 조리 방식이 아크릴아마이드와 벤조피렌 생성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조리과정에서 유해물질이 잘 생성되는 것으로 알려진 △삼겹살 △연어 △식빵 △냉동감자를 대상으로, 조리 온도와 시간 등을 달리하며 벤조피렌과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을 분석한 것.

조사결과, 대체로 아크릴아마이드와 벤조피렌의 생성량은 안전한 수준이었다.

삼겹살과 연어는 에어프라이어의 모든 온도(180~200℃)와 시간(10~40분), 적외선조리기의 모든 온도(고·중·저)와 시간(5~20분)에서 벤조피렌 생성량이 불검출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식빵과 냉동감자는 에어프라이어로 200℃이상 고온에서 오래 조리할 경우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이 증가했다. 식빵은 180℃에서 24분 또는 190℃에서 16분 이상, 냉동감자는 190℃에서 40분 이상 조리했을 때 아크릴아마이드가 EU 권고 기준(식빵 0.05mg/kg, 냉동감자 0.5mg/kg)을 넘어섰다.

이번 조사 결과에 근거, 식약처는 “에어프라이어는 식품별 권장 조리 온도와 시간을 지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에어프라이어 조리 시 감자튀김(500g기준)은 최대 190℃에서 30분 이내, 토스트(32g기준)는 최대 180℃에서 20분 또는 190℃에서 15분 이내로 조리하는 것이 안전섭취 방법이다. 감자튀김은 200℃에서 30분까지 아크릴아마이드의 유럽연합 권고기준을 초과하지 않지만, 200℃ 이상에서 조리하면 딱딱해지고 식감이 떨어지며 유해성분 생성량도 더 많아져 추천되지 않는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체크

    탄수화물 가열을 30분이상 하게 되면 발암물질 생긴다는 것은 처음알았네여~

  2. 영선

    세상에 믿을것은 한개도없는듯

  3. 익명

    평소에도 호기심 많은 저는 마치 알구 있던거 처럼, 터보 엔진 최신 버젼 모델이라도 조심하구 있었네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