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지만 무시하지 않아야 할 코로나 증상 6

[사진=Grafissimo/gettyimagesbank]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예측할 수 있는 가장 명확한 증상은 열, 기침, 호흡곤란이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환자들이 보이는 증상은 이보다 다양하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열, 기침, 호흡곤란 등 세 가지를 코로나19의 주요 증상으로 정의하고 있다. 반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경증 환자에게서 확인한 증상들을 포함한 14가지를 코로나19 증상 목록에 포함시키고 있다.

CDC가 정의하는 증상 중 열은 38℃ 이상의 고열을 의미한다. 코로나19 환자에게서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다. 기침은 마른기침이다. 기침은 나는데 가래와 같은 분비물은 나오지 않는 상태다. 호흡곤란은 보다 심각한 단계에 이르렀을 때 나타나는데, 일부 환자들은 평범한 일상 활동에도 숨이 차는 증상이 나타나고, 일부 사람들은 의학적 도움 없이 혼자 호흡하기 어려운 상태에 이른다.

위 세 가지에 WHO는 피로, 가래, 인후통, 두통, 근육통, 오한, 메스꺼움이나 구토, 코막힘, 설사, 토혈, 눈 충혈 등을 포함시킨다. 최근에는 냄새를 감지하지 못하는 증상도 주목받고 있으나, 이는 WHO의 목록에 포함되지는 않는다.

고열, 기침, 호흡곤란 이외의 증상 역시 무시하지 않아야 하는 이유는 증상이 나타나는 당사자는 가볍게 앓고 넘어갈 수 있지만 경증 환자로부터 바이러스를 넘겨받은 사람은 중증 환자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가벼운 증상들이 나타나더라도 1~2주간은 자가격리 상태로 집에 머물며 증상을 살펴야 한다. 다음과 같은 증상들이 나타날 때는 외출을 삼가고 경과를 살피도록 하자.

◆ 후각 상실= 특별한 증상이 없는데,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는 환자들이 있다. 이 같은 무증상 환자들도 다행히 코로나19를 의심할만한 공통된 특징이 하나 있다. 바로 후각 상실이다. 이는 특별한 증상이 없는 코로나19 환자를 가려내는 중요한 단서라는 점에서 최근 주목받고 있다. WHO나 CDC가 정의하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더라도 갑자기 후각이 둔해졌다면 격리 상태에 들어가 자신의 건강 상태를 계속 체크해야 한다. 영국 연구에 의하면 독일 확진자 3명 중 2명, 한국 확진자의 30%가 이 같은 증상을 경험했다.

바이러스는 상기도 감염증을 통해 미각이나 후각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 코막힘 증상이 나타날 때도 후각에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 후각 수용기에 있는 신경에 손상을 입어 냄새를 맡는 능력이 떨어질 수도 있다.

◆ 피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피로를 느끼는 것은 특이한 현상이 아니다. 몸이 바이러스와 싸우는데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기 때문에, 소진된 에너지만큼 피로가 가중될 수밖에 없다.

◆ 가래= 코로나19 확진자 3명 중 한 명은 이 증상을 경험한다. 일반 감기일 때도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도 가래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 인후통=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호흡기 바이러스인 만큼 코와 목 주변으로 불편한 느낌이 들고, 점액이 분비되며 통증이 느껴질 수 있다.

◆ 두통과 몸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열이 나는데, 열은 팔다리가 쑤시는 몸살 증상과 근육통, 두통 등 온몸을 아프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독감 등 다른 감염증이 생겼을 때도 곧잘 나타나는 증상이니, 그 밖의 다른 증상은 없는지 예의 주시토록 한다.

◆ 메스꺼움, 구토, 설사= 코로나19 환자가 이 같은 증상을 보이는 이유는 아직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다. 하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의 10%에 가까운 인원이 이 세 가지 증상 중 하나를 보인다는 점에서 간과하고 넘어갈 수 없는 증상이다.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한 이유로는 후비루에서 위로 넘어오는 오염물질이 증가하기 때문일 것이란 분석이 있다.

위와 같은 증상들이 나타난다고 해서 무턱대고 겁을 먹고 선별진료소를 찾을 필요는 없다. 섣불리 가면 오히려 역감염이 일어날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 일단 가벼운 증상이 나타날 땐 집에서 머물며 증상이 좋아지는지 살피도록 한다. 만약 일주일 안에 증상이 호전된다면 다행이지만, 더욱 나빠진다면 진단검사가 필요하다. CDC는 호흡곤란, 가슴 통증, 정신 혼미, 푸르스름한 얼굴이나 입술, 잦아들지 않는 고열 등이 나타날 땐 지체하지 말고 곧바로 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고하고 있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