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다녀온 남성, 부산의료원서 숨져…‘코로나 19’는 음성

[사진=YTN 뉴스 방송화면 캡처]
베트남 여행을 다녀온 직후 가슴통증을 호소해 부산의료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진 40대 남성은 ‘코로나19’와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 남성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이날 오전 9시10분께 부산 연제구 부산의료원 응급실에 실려와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20여분 만에 숨졌다.

보건당국은 숨진 남성에게서 별다른 의심 증상은 없었지만, 해외여행 이력이 있는 만큼 병원 응급실을 임시 폐쇄한 뒤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분이 코로나19를 의심했던 사례는 아니고 다른 원인으로 사망을 했는데 베트남 여행력이 있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한 것으로 이해하면 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날 동아대병원 응급실도 기침과 폐렴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미국인 남성의 코로나19 역학 조사로 인해 오후 6시부터 17일 오전 8시까지 일시적으로 폐쇄된 바 있다.

[코로나맵=이동훈님 제공]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