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시간 이상 자면 뇌졸중 위험↑

[사진=ING alternative/gettyimagebank]
중국 연구진이 평균 연령 62세의 성인 3만여 명을 6년간 관찰한 결과다.

화중과기대학 동제의학원 등 연구진에 따르면 하루 9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7~8시간 자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23% 더 컸다. 반면, 6시간 미만 자는 사람의 뇌졸중 위험은 커지지 않았다.

과도한 낮잠도 위험했다. 하루 90분 이상 낮에 자는 사람은 30분 이하만 자는 사람보다 뇌졸중을 겪을 위험이 25% 더 컸다.

둘 다 하는, 즉 9시간 이상 밤잠에 더해 낮잠까지 90분 이상 자는 사람의 뇌졸중 위험은 무려 85%가 더 컸다.

수면시간과 뇌졸중 사이에 왜 이런 관계가 있는지는 이번 연구에서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연구진은 과도하게 자면 혈중 염증 수치가 높아지고, 과수면을 장기간 지속하면 허리둘레가 늘어난다는 점을 지적했다. 두 가지 모두 심혈관 질환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다.

장 샤오민 교수는 “수면 시간과 뇌졸중의 인과관계를 밝힌 연구는 아니”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적절한 수면 시간을 유지한다면 뇌졸중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Sleep duration, midday napping, and sleep quality and incident stroke)는 ‘뉴롤로지(Neurology)’가 싣고, 일간지 ‘뉴욕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것도 모르냐

    비만으로 인한 혈관 경화+혈액의 정체로 인해 혈액 내 여러 물질로 인한 혈전 가능성이 늘어나는 것이겠지. 그러다 갑자기 깨어 움직이면 방출되는 게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