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앞두고 피임약 관심↑…복용법 알고 선택하자

[사진=gettyimagesbank/Rattankun Thongbun]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피임약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피임약은 피임 목적 외에도 생리 예정일을 미루고 싶을 때 복용하기도 해, 일 년 중 피임약이 가장 많이 팔리는 시기가 바로 휴가철 한 달 전부터다.

피임약은 크게 사전 피임약과 사후 피임약으로 알려진 응급 피임약 두 종류로 나뉜다.

사전 피임약은 피임 효과 외에도 생리 주기 조절을 위해 복용하는 경우가 많다.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는 사전 피임약은 알보젠코리아 ‘머시론’, 동아제약 ‘마이보라’ 등이 대표적이다. 경구피임약으로도 불리는 사전피임약은 생리 시작 첫날부터 복용하며, 매일 거르지 않고 같은 시간에 복용해야 피임 효과가 있다. 생리 주기를 미루기 위해서는 생리 예정일 2주 전부터 매일 한 알씩 복용하면 된다.

반면 응급 피임약은 말 그대로 무방비한 성관계로 인해 긴급할 때 쓰는 약으로, 예상치 못했던 상황에서 사용된다. 제대로 된 정보가 없으면 위험성을 간과하고 신속성만 고려돼 남용될 우려가 있어, 병원에서 의사의 처방을 통해서만 구매할 수 있다.

국내에서 대표적으로 처방되는 응급피임약은 현대약품 ‘노레보원’, ‘엘라원’ 등이 있다. 응급피임약은 크게 레보노게스트렐과 울리프리스탈 아세테이트라는 두 가지 성분이 사용된다. 노레보원은 레보노게스트렐 계열이며, 엘라원 울리프리스탈 아세테이트 계열이다. 황체형성호르몬(LH)이 최고점에 이르렀을 때부터 배란 직전까지의 기간을 ‘LH surge’ 기간이라고 하는데, 이 기간 동안 울리프리스탈 아세테이트는 레보노게스트렐보다 14%가량 응급피임률이 높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노레보원은 성관계 후 24시간 내 복용하면 성공률이 95% 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피임 효과가 떨어지기 때문에 빠른 시간 안에 복용하는 것이 좋으며, 엘라원은 성관계 후 120시간 동안 피임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응급 피임약은 일반적인 피임법으로 남용되어서는 안되며, 전문가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본인에게 맞는 올바른 피임약을 선택, 복용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