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존슨앤드존슨, 바이오 스타트업 발굴…’퀵파이어챌린지’ 개최

[사진=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 홈페이지]
한국얀센과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은 서울시, 한국보건산업진흥원(KHIDI)과 스마트 헬스케어를 주제로 하는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Seoul Innovation QuickFire Challenge in Smart Healthcare)’를 공동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퀵파이어 챌린지는 별도의 조건 없이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는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인 ‘JLABS’가 진행하는 공모전이다. 전 세계 혁신적인 스타트업, 기업가, 학계, 과학자 및 바이오기술 연구원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인류의 건강을 향상시키고, 의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고의 아이디어, 기술이나 솔루션들을 발굴하여 가속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존슨앤드존슨 이노베이션 JLABS의 글로벌 책임자인 멜린다 리처는 “한국은 의료기술 혁신 분야에서 떠오르는 리더이며, 인공지능, 블록체인 및 빅데이터 등의 영역에서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스마트 헬스케어 퀵파이어 챌린지는 전세계 사람들과 커뮤니티에 장기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훌륭한 아이디어를 찾아내기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번 서울 이노베이션 퀵파이어 챌린지는 지난 2017년과 2018년에 이어 서울에서 진행하는 3번째 공모전이다. ▲빅데이터/인공지능/블록체인 ▲3D 인쇄/사물인터넷(IoT)/센서/웨어러블 ▲개인맞춤형 의료/동반 진단 등 세 가지 분야에서 혁신적인 과학 및 의료 솔루션을 보유한 학생, 기업가, 연구원 및 스타트업을 발굴하여 초기 단계의 획기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전시키려는 목적으로 마련됐다.

최대 2명의 수상자는 최대 1억 5000만 원의 연구비, 서울바이오허브 1년 입주 자격, 1년간의 존슨앤드존슨 계열사의 과학, 기술 및 상업화 전문가들로부터 멘토링 및 코칭과 JLABS 글로벌 창업가 커뮤니티 참여 기회를 제공받는다.

제니 정 한국얀센 사장은 “얀센은 지역 리더들과 협력하여 기업 공동체를 지원하고 환자와 소비자의 건강과 관리를 개선하기 위한 참신한 과학적, 기술적 접근방법을 포용하는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생명과학 에코시스템을 개선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