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캐나다 바이오시밀러 확대 정책으로 수혜 예상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캐나다의 바이오시밀러 확대 정책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 머크 등의 판매 확대가 기대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따르면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BC)주가 지난 27일 바이오시밀러 사용 확대로 의료 재정을 절감해 ‘파마케어(PharmaCare)’ 프로그램의 지속가능성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파마케어는 일종의 의약보조프로그램으로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보건당국이 지난 2003년 5월에 도입한 제도로 일정 소득에 따라 약값을 보조해주는 프로그램이다.

BC주는 10년 이상 효능을 검증받아 온 바이오시밀러를 사용하지 않음으로써 유럽에 비해 불필요한 의료비 지출이 지속됐다고 판단했다. BC주는 2017년 당뇨병 치료제 란투스(Lantus),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엔브렐(Enbrel)’, ‘레미케이드(Remicade)’ 등 3개 제품에만 1억 2500만 달러(약 1500억 원)를 지출했다.

이번 정책으로 BC주 환자와 의료진은 6개월 이내에 일부 적응증 환자의 처방을 오리지널 의약품에서 바이오시밀러로 바꿔야 한다. 이에 따라 ▲류마티스 환자는 엔브렐(성분명 에타너셉트)에서 바이오시밀러 브렌시스(Brenzys) 또는 에렐지(Erelzi)로 ▲피부 및 류마티스 환자는 레미케이드(성분명 인플릭시맙)에서 바이오시밀러 인플렉트라(Inflectra) 또는 렌플렉시스(Renflexis)로 ▲내분비 환자는 란투스(성분명 인슐린 글라진)에서 바이오시밀러 베이사글라(Basaglar) ▲위장병 환자는 레미케이드에서 바이오시밀러 인플렉트라 또는 렌플렉시스로 변경하게 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캐나다에서 레미케이드의 바이오시밀러 ‘SB2’, 엔브렐의 바이오시밀러 ‘SB4’,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 ‘SB5’의 판매 허가를 획득한 상태다. 이번 정책 도입으로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SB2와 SB4는 현지 마케팅 파트너사 머크(MSD)를 통해 판매 중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측은 “브리티시컬럼비아 주 정부의 정책에 긍정적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 향후 당사의 북미 제품 판매 확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안나 반 애커 머크캐나다 대표는 “혁신 의약품 전반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의료 시스템에서 바이오시밀러가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