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의 정자수↓, 고환암 위험 ↑(연구)


[정액의 질이 낮은 것은 임신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에서도 그렇지만, 고환암이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는 점에서도 문제가 된다]

지난 수십년 간 남성들의 정자 수가 감소한다는 연구가 잇따랐다. 이번에는 스위스의 최신 사례가 나왔다. 제네바 대학교 연구진이 18~22세 청년 2,523명의 정액을 수집, 분석했다. 그 과정에서 연구진은 세 가지를 중요하게 살폈다. 정자의 수, 운동성, 그리고 형태였다.

그 결과 스위스 청년들 중에는 세계 보건 기구(WHO)가 정한 ‘수태 가능한 남성의 정액 기준’을 충족하는 비율이 단 38%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나머지 60%가 넘는 참가자들은 WHO 기준 가운데 하나 이상 미치지 못한 셈이다. 그중 5%는 세 가지 모두에서 문제를 가지고 있었다.

유럽 청년들의 평균 정자 수는 1ml 당 4,100만에서 6,700만 사이. 그러나 스위스 청년들의 1ml 당 평균 정자 수는 4,700만으로 덴마크, 노르웨이, 독일 등과 함께 유럽 국가들 중 가장 바닥에 속했다.

참가자들 중에는 평균 정자 수가 1ml 당 1,500만 이하인 경우도 17%나 존재했다. 네 명 중 한 명은 운동성 있는 정자 비율이 40% 미만이었는데, 그중 형태가 정상인 비율은 4%에 불과했다.

정액의 질이 낮은 것은 임신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에서도 그렇지만, 고환암이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는 점에서도 문제가 된다. 스위스에서는 지난 35년 동안 고환암 환자가 꾸준히 늘었다. 현재는 십만 명 당 열 명 꼴인데, 이는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이다.

연구에 참여한 세르주 네프 교수는 “정액의 질이 낮게 나타난 국가들에서는 대개 고환암 환자가 많이 생겨난다”면서 “인과 관계를 밝히기 위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Semen quality of young men in Switzerland: a nationwide cross‐sectional population‐based study)는 ‘남성병학(Andrology)’ 저널에 게재되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