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한국릴리,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 ‘올루미언트’ 공동 판매

[사진=한국릴리 제공]
종근당과 한국릴리가 지난 28일 JAK1/2 억제제 계열의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 ‘올루미언트(성분명 바리시티닙)’의 국내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종합 병원은 한국 릴리와 종근당이 함께, 의원은 종근당이 주력해 올루미언트 마케팅 및 영업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올루미언트는 JAK1/2 억제제 계열의 중등증 내지 중증 활동성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로 1일 1회 복용하는 경구제다. 올루미언트는 류마티스관절염이 평생 관리가 필요한 질병이라는 점에서 투약 편의성과 우수한 치료 효과를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특히,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에서 폭넓게 사용되고 있는 약제 중 하나인 아달리무맙(제품명 휴미라)과의 직접 비교 임상 (head-to-head)에서 우월한 치료 효과를 보였다.

메토트렉세이트(MTX)에 충분한 반응을 보이지 않는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에서 올루미언트와 MTX 병용요법과 아달리무맙과 MTX 병용요법을 비교한 결과, 12주차에 올루미언트 4밀리그램와 MTX 투여군의 ACR20 달성 비율이 70%을 기록, 아달리무맙과 MTX 투여군(61%)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신체기능 평가, 조조강직 지속시간 및 강도, 통증, 극심한 피로감 개선에서 또한 아달리무맙 및 위약군 대비 효과가 높았다. 투여 52주까지는 신체기능평가 및 삶의 질 개선 측면에서도 아달리무맙군 대비 우월한 효과를 보였다.

폴 헨리 휴버스 한국릴리 사장은 “JAK1/2 억제제는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종근당과의 이번 협약이 국내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 영역에서 올루미언트가 두각을 나타내는 데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종근당 김영주 대표는 “기존의 성공적인 코프로모션 경험을 토대로 보다 많은 류마티스관절염 환자들이 올루미언트의 치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영업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서 입지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