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바이러스, 심혈관질환도 부른다

[사진=Naeblys/shutterstock]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인유두종바이러스(HPV)가 심혈관질환 위험까지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강북삼성병원 주은정, 장유수, 유승호 교수팀이 연구팀은 HPV 검사를 받은 30세 이상의 건강한 여성 6만 3411 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HPV가 심혈관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고위험 HPV 양성 그룹과 음성 그룹으로 나눠서 5년간 심혈관 질환 발생여부를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고위험 HPV 양성 그룹이 음성 그룹에 비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1.25배 높았다. 특히 비만과 대사증후군 유무에 따른 발생여부를 비교했을 때, 비만 여성에서 고위험 HPV 양성 그룹은 HPV 음성 그룹에 비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1.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사증후군이 동반된 경우는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심혈관 질환은 전세계 사망 질환 1위이며 국내에서는 3대 사망원인이다. 이런 심혈관 질환의 원인으로 흡연, 고지혈증, 고혈압, 당뇨가 대표적으로 알려져 있지만 약 20%의 심혈관 질환에서는 원인이 밝혀져 있지 않다.

HPV는 현재까지 100여개 이상 종류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그 중 13가지의 바이러스가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연구에는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13가지 바이러스 감염 유무에 따라 고위험 HPV 양성과 음성으로 나눴다.

주은정 교수는 “HPV 바이러스는 일반적으로 자궁 경부에만 존재하여 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면역력 이상이나 대사증후군 등으로 HPV 바이러스가 혈액 내로 침투하게 되고 침투한 HPV가 심혈관 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추측한다”고 말했다.

장유수 교수는 “국내 여성의 고위험 HPV 감염률이 10% 내외”라며 “특히 고위험 HPV 감염된 상태에서 비만 또는 대사증후군이 생기면 심혈관 발생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과체중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학술지(Circulation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