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센, 바이오제닉스코리아 지분 30.6% 인수…바이오 진출

[사진=SUWIT NGAOKAEW/shutterstock]

스테인리스 강관사업을 하는 코센이 바이오 산업에 진출한다.

코센은 국내 최초 열처리유산균 전문 기업인 바이오제닉스코리아 지분 30.6%를 285억 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의료기기 전문기업인 유펙스메드 지분 100%를 인수한 데 이어, 이번 식품 및 바이오 전문 기업인 바이오제닉스코리아 지분 인수로 헬스케어 및 식품, 바이오, 신약 등의 분야에 본격 진출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바이오제닉스코리아는 십 수년에 걸친 국내외 연구진의 연구개발로 만들어진 nF1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국내외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nF1은 특허 받은 제조기술을 기반으로 한국산 김치에서 발견한 기능성 유산균을 초미세화 특수 가공, 소장에서 흡수가 용이하도록 만든 특수 기능성 원료이다. 인체 면역력을 활성화해 항염, 항암, 항바이러스, 안티에이징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한국식품연구원, NCEED(국가지정 소화기질환 의료제품 유효성평가 서비스센터),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일본 동경대학교 등을 통해 검증되어 국제 학술지에 발표된 바 있다

특히 기존의 생균 프로바이오틱스에 비해 열에 강하고 다양한 제품에 응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신개념 기능성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바이오제닉스코리아는 현재 국내 유수 식품 대기업들에 특수 기능성 원료로써 nF1을 공급하고 있으며, 유산균 스틱 제품과 요구르트는 물론 다양한 음료 및 과자류 등에 nF1을 첨가 공급하고 있다.

뜨거운 조리 과정을 거치는 각종 육수 제품과 반찬류, 그리고 높은 압력으로 제조되는 필름 제품에 이르기까지 거의 대부분의 식품 제형에 nF1의 첨가가 가능함으로써 농협을 비롯해 편의점 및 국내외 유수 식품기업들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거나 공급을 할 예정에 있다.

지난해(2018년) 12월에는 중국 상해 교통대 국가대학 과기원과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했고, 이를 통해 nF1 균주의 중국 내 인체 적용시험 및 기능성 인증 취득을 진행함과 동시에 관련 제품의 중국 진출을 가속화 할 예정이다.

노현철 바이오제닉스코리아 전략기획 이사는 “인수가 마무리 돼 그간 추진한 해외 진출에 더욱 매진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 미국, 일본, 중국 진출을 위해 수년간 노력한 결과물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며 대형 제약 유통사, 유제품 기업 등 4곳의 대형 중국 기업과 수출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형철 코센 이사는 “코센에서는 바이오제닉스코리아의 추가적인 지분 확보를 통해 보다 확실한 지배구조를 확립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바이오제닉스코리아의 국내 및 해외 진출 성과를 공유하고, nF1 기반의 다양한 신약개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함과 동시에 유펙스메드와 시너지를 내기 위한 일들도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