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제약, 셀트리온화학연구소 흡수 합병

[바이오워치]

셀트리온제약이 자회사 셀트리온화학연구소를 합병한다고 25일 밝혔다.

셀트리온제약은 이날 이사회를 개최해 안정적인 지속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연구개발과 생산 부문의 유기적 협업에 기초한 경영 효율 극대화를 위해 자회사인 셀트리온화학연구소를 합병하기로 결의했다.

셀트리온화학연구소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셀트리온제약은 신주 발행 없는 소규모 합병 방식으로 셀트리온화학연구소를 흡수 합병하기로 했다.

셀트리온제약은 국내 처방 간장약 분야 매출 1위를 기록한 고덱스를 포함해 30여종의 케미컬 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

셀트리온제약은 지난 2015년 셀트리온그룹의 글로벌 케미컬 의약품 시장 진출 계획에 따라 충북 청주 바이오 산업 단지 내에 단일 제형 생산 공장으로 국내 최대 규모인 역 100억정 생산 규모의 케미컬 의약품 생산 공장을 준공한 바 있다.

셀트리온제약은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cGMP 승인과 유럽 규제 기관(MHRA) 실사를 완료하는 등 세계 시장 공급을 위한 막바지 작업 중이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이번 합병 역시 글로벌 케미컬 프로젝트 제품들이 상업화되면서 늘어나는 R&D 및 생산 협업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제약 측은 지난해(2018년) 11월 셀트리온의 첫 케미컬 의약품 테믹시스의 미국 FDA 허가 성공 및 최근 국제조달시장 공급자 선정에 힘입어 올해 다수의 글로벌 케미컬 의약품 생산을 본격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이병 합병으로 셀트리온화학연구소의 제제연구팀, 기술개발팀, 분석연구팀 등 임직원 51명은 셀트리온제약 청주 공장에서 근무하게 된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인력 및 조직 통합으로 관리, 운영 면에서 비용을 절감하고, 제제 개발 후 상업 생산을 위한 공정개발 과정에서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합병을 통해 향후 예정되어 있는 약 20여종의 케미컬 의약품 상업화 일정을 앞당기고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