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신약 후보만 1000개…바이오 신약 433개로 가장 많아

[바이오워치]

[자료=한국제약바이오협회]

국내 제약 바이오 기업이 개발 중인 신약 후보군이 약 1000여 개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최근 국내 제약기업 100개사를 대상으로 신약 파이프라인(후보물질)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23일 공개했다.

협회에 따르면 국내 제약사가 개발중이거나 개발 예정인 신약은 1000개에 육박하는 953개. 이는 현재 개발중인 신약(573개)과 향후 10년 내 개발할 계획이 있는 신약 파이프라인(380개)을 각각 합한 수치다.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시험에 진입한 후보군은 1상과 2, 3상 모두 합쳐 173개에 달하며, 이 중에서도 임상 마지막 단계인 임상 3상만 31개로 조사됐다.

유형별로는 바이오 신약이 433개(45.4%)로 가장 많았고, 합성의약품(396개, 41.5%), 기타 신약(천연물신약·개량신약, 124개 13.0%)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합성의약품은 물론 바이오의약품 개발이 확대되고 있는 세계적 흐름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현재 개발중인 바이오신약은 260개, 합성신약은 225개, 기타신약은 88개로 집계됐으며, 개발할 예정인 바이오신약은 173대, 합성신약은 171개, 기타 신약 36개로 조사됐다.

질환별로는 항암제가 320개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감염성질환(82개) 면역질환(80개) 중추신경계(70개) 내분비계열(64) 순으로 나타났다,

개발중인 신약 파이프라인 중에선 항암제가 178개로 가장 많았고, 감염성질환(58개) 기타(52개) 면역질환(47개) 내분비(46개) 순으로 조사됐다. 개발 예정 파이프라인 중에선 항암제(142개) 기타(57개) 면역(33개) 중주신경계(31개) 감염질환(24개)이 뒤를 이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