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살길 원한다면…앉는 시간 줄여야(연구)

[사진=fizkes/shutterstock]
매일 앉아 있는 시간을 조금씩만 줄여도 장수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 행동 의학과 연구팀은 45세 이상의 미국인 8000여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2009~2013년 동안 이들에게 최소한 4일 이상 모니터 기기를 착용시키고 신체 활동 상황을 측정했다.

연구팀이 2017년까지 대상자들의 사망 여부를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앉아 있는 대신 매일 30분씩 걷기나 산책 등 저 강도의 신체 활동을 한 사람들은 조기 사망 위험이 17%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앉아 있는 대신 달리기 등 중, 고강도의 운동을 매일 30분씩 한 사람들은 조기 사망 위험이 35%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의 키스 디아즈 박사는 “미국 성인의 경우 4명 중 1명이 하루에 8시간 이상 앉아서 생활한다”며 “앉아 있는 대신 하루에 1~2분만 신체 활동을 해도 건강에 좋은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시 레녹스 힐 병원의 심장 전문의인 사트지트 부스리 박사는 “운동은 수명뿐만 아니라 심장마비나 뇌졸중 발병 위험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미국심장학회(AHA)는 일주일에 150분 동안 적당한 강도의 유산소 운동을 하거나, 75분 동안 중강도 이상의 유산소 운동을 권장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Potential Effects of Replacing Sedentary Time With Short Sedentary Bouts or Physical Activity on Mortality: A National Cohort Study)는 지난 1월 14일(현지시간) ‘아메리칸 저널 오브 에피디미올로지(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