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살 때 ‘성인 비만’ 여부 결정된다 (연구)

[사진=Sharomka/shutterstock]
비만이냐 아니냐, 그 갈림길이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에 결정된다는 해외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최근 독일 라이프치히대학병원 안제 코너 교수팀이 0~18세 어린이 5만1505명의 체질량지수(BMI)를 추적 조사해 연령대별로 분석했다.

연구 결과, 비만 청소년 53%가 5세부터 과체중 또는 비만으로 나타났고, 3세 때 비만 90%는 청소년 시기에도 과체중·비만으로 이어졌다. 특히, 2~6세에는 BMI가 증가하지만, 비만 청소년은 그 증가율이 정상보다 월등히 높았다. 연구팀은 2~6세가 청소년은 물론, 성인 비만으로 이어지는 중요한 시기라고 설명했다.

비만은 당뇨, 고혈압 등 대사성질환은 물론 심혈관계질환과 각종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까지 이르게 하는 질병이다. 따라서 어렸을 때부터 생활습관을 조절하는 것이 평생 건강을 유지하는 지름길이다. 하지만 한창 자라는 아이들의 음식을 줄이면서 체중 조절을 시키는 것은 부모 입장에서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고민하는 부모가 많다.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문진수 교수는 “인스턴트 음식과 튀김, 당류를 피하고 통곡을 많이 섞은 잡곡밥과 신선한 과일, 채소를 먹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된다”며 “단체생활을 시작하면서 섭취하게 되는 급식에도 비만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문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아동의 정기적 성장 모니터링의 중요성을 보여준다”며 “영유아 건강검진을 잘 활용해 아이의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 최고 권위의 의학저널인 ‘뉴잉글랜드의학저널(NEJM)’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