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發 ‘스모킹 건’, 삼성바이오 상장 폐지 가능성은?

[바이오워치]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증선위(증권선물위원회) 결정이 어떻게 나는지 따를 것이고 이후 한국거래소가 심사할 부분이다.”

6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 회의에 출석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폐지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지에 대한 답변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 회계 의혹을 놓고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2차 재감리에 들어갔지만 지난달(10월) 31일 안건으로 상정하고서도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논의가 오는 14일로 미뤄졌다. 이때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적인 분식 회계를 입증할 강력한 스모킹 건이 등장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적으로 가치를 부풀렸다는 분식 회계, 바이오젠 콜옵션 관련 고의 공시 누락 등을 판단했지만, 증선위는 분식 회계는 인정하지 않고 고의 공시 누락 부분만 인정했다.

이와 관련 금감원은 분식 회계 의혹에 대해 증선위에 재차 재감리를 요구한 가운데 지난 7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삼성 내부 문건을 공개하며 “고의 분식 회계 의혹이 사실임을 확인했다”며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제일모직 주가의 적정성 확보를 위해 고의로 분식 회계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박용진 의원이 공개한 삼성 문건에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바이오젠이 콜옵션 행사를 연기함에 따라 삼성물산이 평가한 1조8000억 원을 부채로 반영 시, 2015년 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자본 잠식이 예상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연결(종속 회사)에서 지분법 평가 자회사(관계 회사)로 변경해야 한다” 등의 의견이 담겨 있다.

즉, ▲ 바이오젠 콜옵션 행사가 연기됐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었던 정황 ▲ 회계 처리 변경 논의 등의 정황이 드러난 것.

이와 관련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일단 증선위 재감리 결과를 기다리겠다는 게 공식적인 입장이다. 하지만 내부에서는 이번 사태가 정치적으로 흘러가는 것 아니냐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이번 문제는 국제 회계 기준(IFRS)에 맞게 회계를 처리했는냐 그렇지 않느냐의 문제”라면서 “너무 정치적으로 흘러가는 것 같아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박용진 의원의 이번 폭로가 고의적인 분식 회계를 입증할 스모킹 건이 될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하고 있다. 당장 14일 예정된 증선위 재감리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것.

이르긴 하지만 증선위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적인 분식 회계를 인정하게 되면 최악의 경우엔 상장 페지 실질 심사도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한국거래소의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정 제48조에 해당하는 상장 폐지 기준에 따르면 ‘국내 회계 기준을 중대하게 위반하여 재무제표를 작성한 사실이 확인되는 경우’ 상장 적격성 실질 심사를 받게 돼 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회계 기준을 위반한 경우 회사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야 하고, 고의로 판단되는 경우 검찰 고발이나 통지가 있어야 한다”며 “증선위에서 최종적으로 검찰 고발이나 통지를 하거나 검찰 조사를 하는 경우에는 상장 폐지 실질 심사 사유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이번 현안은 너무 복잡한 사안이라 상장 폐지 등 미리 확대 해석하기엔 무리가 있다는 반응도 나온다. 투자 증권 업계는 일단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징계 수위를 지켜볼 필요가 있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태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등이 얽혀 있어 복잡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상장 폐지보다는 일단 과징금 등의 징계 수위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결국 오는 14일 열릴 증선위 재감리 결과에 따라 삼성바이오의 운명이 결정되게 된 셈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증선위 결정 이후 공식적인 대응 방안을 검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