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모르게 몸 망치는 최악의 습관 6

[사진=torwai/gettyimagesbank]
빨리 깨려고 잠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허리를 펴는 스트레칭을 하거나, 의자에 기대 목을 뒤로 젖힌 채 낮잠을 자는 경우가 있다. 사소한 것 같지만 이런 일이 반복되다보면 건강을 해치게 된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건강을 나쁘게 하는 습관 6가지를 소개했다.

1. 일어나자마자 스트레칭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허리 스트레칭을 하면 허리 디스크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 커피를 마신다거나 이를 닦는 등의 행동을 10여분 정도 한 뒤 스트레칭을 하는 게 좋다.

2. 소변 참기

생리적인 신호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화장실 가는 것을 자꾸 늦출 경우 요로 감염증에 걸릴 위험이 있다. 전문가들은 “소변을 참으면 세균이 빠르게 증가하고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몸이 보내는 신호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한다.

3. 구부정한 자세

구부정한 자세는 어깨 통증이나 어깨충돌 증후군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는 회전근계 근육이 압박받기 때문이다. 거울 옆에 섰을 때 귀와 어깨, 엉덩이, 무릎, 그리고 발목의 중심부를 지나는 가상의 라인을 그릴 수 있는 자세가 좋다.

4. 허리벨트 꽉 조이기

허리벨트를 꽉 조이고 있으면 소화 기능에 역효과를 낼 수 있다. 복강내압을 만들어 위산 역류를 초래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팬티의 밴드 강도만큼 허리벨트를 매는 게 좋다. 허리벨트를 맨 상태에서 숨을 편안히 들이마시고 내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5. 오래 껌 씹기

하루 중 오랜 시간 껌을 씹는다면 아마도 퇴근 무렵 턱 통증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전문가들은 “다른 근육을 과도하게 사용할 때처럼 껌을 오래 씹으면 통증과 턱관절 손상 등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한다.

6. 목 뒤로 젖힌 채 잠자기

목을 뒤로 젖힌 상태로 잠을 자면 목을 비롯한 상체 윗부분에 통증과 마비 증상을 초래할 수 있다. 해당 부분의 신경이 압박을 받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목을 뒤로 젖힌 채 잠을 자는 습관이 있다면 당장 바꾸라”고 말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4개 댓글
  1. 익명

    좋은기사 감사합니다^^

  2. 익명

    많은 사람들이 이기사를 보고 자신의 건강을 잘 챙기고 건강한 생활을 유지할 수 있게 도움이 되었습니다 .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항상 이기사에 나온 내용을 명심하겠습니다.

  3. 익명

    목을 뒤로 안하면 베게를 높이하란 말인가요? 베게는 높게 하면 혈액순환에 무리가 있지않나요? 이상하네요 진짜 전문가 맞나요?

  4. 익명

    사람마다 체질이 다르고 갖고있는 병증이 다른데 누구에게나 적용되는건 아닙니다.
    소변은 참으면 병이 된다하여 자주 화장실을 갔었고 물을 많이 마시면 좋다하여 많이 마셨으나
    과민성방광증후군 진단을 받았습니다.
    과민성방광인경우 소변은 참을수록 좋고 물도 조절해서 마셔야합니다.
    누구에게나 적용되는것이 아니니 기사내용을 과신하지않도록 합시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