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학벌, 치료에 영향 미칠까? (연구)

[사진=Monkey Business Images/shutterstock]
평판이 좋은 의대를 나온 의사가 환자를 더 잘 치료할까?

그렇지 않다는 미국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UCLA 의대 츠가와 유스케 교수 등 연구진은 언론사 ‘유에스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가 매기는 의과대학 순위가 그 학교를 나온 의사의 성과와 어떤 관계가 있는지 분석했다.

65세 이상 노인 의료보장 수급자 100만 명의 데이터를 추출해 치료에 관여했던 3만여 의사의 성과를 분석했다. 환자들은 응급으로 내원해서 일반 내과의에게 치료를 받은 경우로 한정했다.

연구진은 치료 후 30일 이내 환자의 사망률과 30일 내 재입원율은 물론, 치료에 든 보험급여의 금액을 살폈다. 불필요하거나 비효율적인 진료를 하지 않았는지 살피기 위해서였다.

연구진은 “전체적으로 볼 때 의사가 어느 의대를 졸업했는지가 환자의 치료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결론지었다.

의과대학 순위 상위 10개 학교와 50위 이하를 나눠 분석한 결과 30일 이내 사망률은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재입원율과 치료에 쓴 비용은 상위 10개 학교를 졸업한 의사가 소폭 낮았으나, 차이는 미미했다.

30일 내 재입원율은 상위 10개 대학 출신 의사가 15.7%, 50위 이하 출신 의사가 16.1%였고, 치료에 청구한 보험급여는 상위 10개 학교 출신 의사가 1029달러, 50위 이하의 경우 1066달러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Association between physician US News &amp World Report medical school ranking and patient outcomes and costs of care)는 영국의학저널(BMJ)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