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 벨기에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개최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주최하는 제약 바이오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행사가 벨기에에서 개최된다. 이 자리에서 한국과 벨기에 양국 제약 산업의 발전 방안이 모색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와 주벨기에유럽연합대사관이 주최하고,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코트라 브뤼셀무역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한-벨기에 제약‧바이오컨퍼런스’가 오는 11월 8일부터 양일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된다.

이번 컨퍼런스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이다. 특히 국가 전체 연구 개발비의 30%가 투자될 정도로 제약 산업 육성에 정부가 의욕적으로 나서고 있는 벨기에와 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벨기에는 제약 강국 도약을 앞둔 한국에게 벤치마킹 국가 중 하나로 꼽힌다. 글로벌 신약의 5%가 벨기에서 탄생했으며, 유럽 국가 중에선 임상 건수 2등을 기록할 정도로 임상이 활성화돼 있다. 산-학-연을 잇는 바이오 클러스터가 잘 조성돼 있고, 대다수의 다국적 제약 기업들이 연구 개발(R&D) 센터와 지사 설립을 통해 벨기에에 둥지를 틀었다.

이번 행사는 벨기에 제약 산업 육성 정책 벤치마킹, 양국 간 우수 파이프라인 발굴 및 공유, 공동 연구 개발 및 투자협력 가능성 확인, 양국 기업 간 실질적 협력 파트너 모색을 위해 마련됐다.

8일 컨퍼런스는 ▲ 한국 제약‧바이오 산업 육성 및 지원 정책(한국 보건복지부) 발표를 시작으로 ▲ 벨기에 연구 개발(R&D) 정책 현황 및 추진 방향(벨기에 연방의약품청) ▲ 글로벌 Open Innovation 시대 ‘한국 제약‧바이오 산업의 현황과 전망'(한국제약바이오협회) ▲ 한국 참가 기업 사례 발표(한국 기업) ▲ 벨기에 참가 기업 사례 발표(벨기에 기업) ▲ 유레카 재정 지원 신청 안내(한국산업기술연구원 유럽사무소) ▲ B2B 상담회 순으로 진행된다. 9일에는 바이오 클러스터, 벨기에 대표 제약사, 대학 병원을 잇달아 방문할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벨기에는 임상 시험과 신약 개발 부문에서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국가”라면서 “유럽 시장 진출 시 전략적 교두보로서의 가능성을 진단하는 의미있는 행사인 만큼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협회는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국내 기업, 의료기관 및 투자자 등으로 구성되는 대표단을 꾸려 벨기에를 방문한다는 계획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