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있을 땐, 집안을 따뜻하게 (연구)

고혈압 환자라면 집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게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컬리지 런던 대학교 연구진은 가정의 온도와 혈압 수치를 비교한 결과, 실내 온도가 낮을수록 혈압이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잉글랜드의 건강 조사 데이터를 기초로 4659명의 참가자를 선정했다. 전반적인 건강 상태와 라이프스타일을 인터뷰한 다음, 집집마다 방문해 거실 온도를 재고 혈압을 측정했다.

그 결과 연구진은 실내 온도가 1도 내려갈 때마다 심장 수축 시 혈압은 0.48수은주밀리미터, 이완 시 혈압은 0.45수은주밀리미터 올라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가장 온도가 낮은 집에 사는 사람들의 혈압은 평균 126.64수은주밀리미터에서 74.52수은주밀리미터 사이였으며, 따뜻한 집에 사는 사람들의 혈압은 평균 121.12수은주밀리미터에서 70.51수은주밀리미터 사이였다.

실내 온도가 혈압에 미치는 영향은 규칙적으로 운동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더 강하게 나타났다. 몸을 별로 움직이지 않는 사람들은 집을 더 따뜻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뜻이다. 연구진은 거실 온도를 적어도 21도로 유지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충고했다.

스티븐 지브라지 박사는 “식단을 건강하게 바꾸는 것처럼 집을 따뜻하게 하는 것도 혈압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사가 개별 환자를 볼 때는 물론, 공중 보건 정책을 세울 때에도 실내 온도를 한층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My blood pressure is low today, do you have the heating on?’ The association between indoor temperature and blood pressure)는 ‘고혈압 저널(Journal of Hypertension)’에 게재되었다.

[사진=santypan/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