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막이 없는 사무실, 건강에 더 좋다 (연구)

노동자들은 칸막이가 있는 사무실을 선호하지만, 그들의 건강을 생각하면 칸막이가 없는 편이 낫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아리조나 대학교 연구진은 사흘간 가슴 센서를 사용하여 공공용 건물에서 일하는 사무직 노동자 231명의 움직임과 심박동수를 추적했다. 그 결과 뻥 뚫린 사무실에서 일하는 이들이 칸막이로 분리된 공간에서 일하는 이들보다 활동량은 많으면서 스트레스는 덜 받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책상 사이에 칸막이가 없는 개방형 사무실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큐비클에서 일하는 이들에 비해 20% 움직임이 많았던 것. 개인 사무실에서 일하는 사람들과 비교하면 격차는 32%까지 벌어졌다.

사무직 노동자들은 일과의 대부분을 앉아서 보내기 때문에 심장 질환이나 만성 피로, 우울 증세에 시달리기 쉽다. 여덟 시간 내내 움직이지 않는 것은 또한 스트레스에도 크게 영향을 미친다.

칸막이 없이 일하는 노동자들은 활동량도 많았지만, 사무실 밖에서의 스트레스 레벨도 14% 낮았다. 그밖에 연구진은 나이가 많을수록 스트레스도 많이 받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직장에서의 스트레스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가정에서도 스트레스 수치가 높았다.

에스더 스턴버그 교수는 “운동량을 늘려야 한다, 적어도 한 시간에 한 번은 일어나 움직여야 한다는 사실은 모두가 알고 있지만 실천하는 사람은 없다”면서 “오피스 디자인을 바꾸는 것이 노동자들을 보다 활동적으로 만드는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Effects of office workstation type on physical activity and stress)는 ‘직업과 환경 의학(Occupational and Environmental Medicine)’에 실렸으며 영국의 BBC 등이 보도했다.

[사진=g-stockstudio/shutterstock]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