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한 다이어트도 담석증 부른다

최근 젊은 여성에서 증가하고 있는 담석증은 무리한 다이어트가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확인됐다. 담낭 질환은 건강검진으로 조기발견 돼 악화되기 전에 치료하는 경향이 많은 만큼 관심이 필요하다.

강북삼성병원 간담췌 외과 신준호, 이성열 교수팀은 1991년부터 2016년까지 복강경하 담낭 절제술을 받은 8000명의 발병원인을 추적 조사했다.

분석 결과, 담낭 절제술을 시행한 원인 질환으로는 담낭염이 86.7%로 가장 많았다. 이어 담낭용종과 같은 양성 종양이 11.6%, 담낭암이 1.7%로 나타났다.

치료방법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지난 10년간 개복 수술 비율이 30%에서 13%로 크게 줄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복강경 수술법의 발전과 건강검진을 통한 조기진단으로 질병이 악화되기 전 치료 단계에 접어든 사례가 많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전 수술로 인한 유착이나 다른 담도 질환을 동반하면 개복 수술이 불가피하다.

이성열 교수는 “염증이나 암의 진행이 심한 경우라도 약물, 시술, 수술 기법의 발전으로 복강경 하 절제율이 꾸준히 증가한 것”이라며 “조기진단의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는 연구 결과”라고 말했다. 또한, 이전에는 수술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됐던 담낭암도 수술 및 완치가 가능하다며 극복할 수 있는 질환이라고 덧붙였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담석증은 2010~2016년 사이 27%가 증가했다. 담석증 환자는 남성(9360명)보다 여성(1만2970명)이 많았다. 최근 젊은 여성들의 발병이 증가는 무리한 다이어트와 다이어트 보조제, 피임약 등이 원인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담석증은 담낭내부의 담즙 성분 중 일부가 굳어져 담관, 담낭(쓸개)에 돌이 생기는 질환으로, 보통 튀김이나 육류 등 기름진 음식 섭취 습관 때문에 나타난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오랜 기간 지방 섭취를 하지 않는 경우에도 담즙이 십이지장으로 배출되지 않아 고인 상태로 농축되기 때문에 담석증을 일으킬 수 있다. 이외에도 담석증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유전질환, 대사이상, 고령, 간질환, 비만, 당뇨, 약물 등을 꼽을 수 있다.

신준호 교수는 “무리한 다이어트를 피하고, 과하게 기름지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되 단백질과 채소의 비율이 균형 잡힌 식습관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사진=Pormezz/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