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력 약하면 삶의 질 떨어진다 (연구)

주로 노인의 근력평가 지표로 활용되는 손으로 쥐는 힘이 보통 성인의 ‘삶의 질’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박혜순 교수, 강서영 임상강사 연구팀은 20세 이상의 한국 성인 남녀 4620명(남 2070명, 여 2550명)을 대상으로 손으로 쥐는 힘(악력)과 건강 관련 삶의 질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전 연령층에서 꾸준한 근력운동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악력이 전체 인구집단의 하위 25%일 때, 남성은 움직일 수 있는 정도를 평가하는 운동능력의 문제가 1.93배 증가하였으며, 통증 등의 신체 불편감 또한 1.53배 증가했다.

여성의 경우 악력이 약할 때 운동능력의 문제가 2.12배 증가하였으며, 회사생활이나 공부, 집안일 등과 같은 늘 통상적으로 하는 행동인 ‘일상활동 문제’가 2.04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통증 등의 신체 불편감도 1.48배 증가했다.

악력은 쉽고 빠르게 근육의 강도를 측정할 수 있는 방법으로, 주로 노인의 건강평가에 사용되어 왔다. 이번 연구에서는 20대까지 포함한 전 연령층에서 악력과 삶의 질의 연관성을 확인했다.

박혜순 교수는 “남녀 모두에서 연령이 증가할수록 근감소증으로 인하여 근력이 약해지면서 악력이 감소했다”며 “특히 남성은 체질량지수가 감소할수록 손으로 쥐는 힘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삶의 질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적당한 체중을 유지하면서 근육의 힘을 향상시킬 수 있는 근력운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2015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를 활용했으며, ‘삶의 질 연구(Quality of Life Research, I.F.=2.392)’ 저널에 게재됐다.

[사진=Marian Fil/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