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이텍스, 국내 바이오사 최초 빅 데이터 플랫폼 특허

유전체 분석 전문 기업 테라젠이텍스가 맞춤형 항암 치료에 적용할 수 있는 빅 데이터 플랫폼 기술 특허를 국내 바이오 기업 중 최초로 취득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이 특허는 질병 기전 연구를 위한 생물학적 데이터를 제공하는 장치 및 방법에 관한 것으로 생체 세포로부터 획득한 DNA, RNA 등 익명성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안전하게 관리, 전송할 수 있다. 또 생체 조직을 냉동 보관하거나 매번 새로운 조직에서 파생물을 추출하는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테라젠이텍스는 이 특허 기술을 암 발병 기전 분석과 이에 따른 맞춤형 치료에 활용해 연구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태순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 대표는 “유전체 정보 등을 응용한 빅데이터 사업을 계획 중”이라며 “이번 특허는 향후 관련 사업에서 핵심 기술로 활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